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평군, 조종면 다함께돌봄센터 개소

조종면 거주 및 소재 초등학교 재학 아동 대상

안종욱 기자 | 기사입력 2022/01/21 [14:12]

가평군, 조종면 다함께돌봄센터 개소

조종면 거주 및 소재 초등학교 재학 아동 대상

안종욱 기자 | 입력 : 2022/01/21 [14:12]

▲ 조종면 다함께돌봄센터개소 <사진제공=가평군>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안종욱 기자 = 경기북부/강원] 지난 1월 17일 조종면 거주 및 소재 초등학교 재학 중인 아동을 대상으로 하는 조종면 다함께돌봄센터가 개소했다고 밝혔다.

 

다함께돌봄센터는 방과 후 돌봄이 필요한 해당지역 초등학생에게 다양한 돌봄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이용시설로서, 기존 저소득층 위주의 돌봄을 넘어 소득 수준과 관계없이 돌봄이 필요한 만6세~만12세 초등학생이면 누구나 이용 가능한 시설이라고 했다.

 

가평군은 2018년 말 초등돌봄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맞벌이 가정의 양육부담을 덜기 위해 ‘다함께돌봄 4개년 수립 계획’을 통해 가평 관내 순차적인 다함께돌봄센터 설치를 확정했으며, 2019년 가평읍 다함께돌봄센터 설립을 시작으로 2021년 9월 청평면 다함께돌봄센터 개소에 이어 12월 조종면 다함께돌봄센터 설치를 완료했다고 전했다.

 

조종면 다함께돌봄센터는 면적 99㎡, 정원 25명으로, 학기 중 오후 2시~7시, 방학 중 오전 9시~오후 6시까지 운영한다고 했다.

 

조종면 다함께돌봄센터의 위탁 운영체로는 작년 8월 민간위탁 심사위원회를 거쳐 재단법인 가평군복지재단이 최종 선정됐으며, 현재 정원 충족 시까지 이용아동을 모집 중이고, 입소 우선순위는 맞벌이가정 및 한부모가정의 부 또는 모가 일하는 경우, 코로나19 대응 의료·방역 인력의 자녀로서 돌봄이 필요한 경우, 다자녀가구 및 초등학교 저학년 순이라고 했다.

 

가평군은 올해 설악면 다함께돌봄센터까지 설치해 ‘다함께돌봄 4개년 수립’을 완성하고 지속적인 아동들의 돌봄서비스 향상과 아이 키우기 좋은 환경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wh6364@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Gapyeong-gun, Jojo-myeon Opened Together Care Center

 

For children living in and attending an elementary school in Jojoong-myeon

 

[Reporter Ahn Jong-wook = Northern Gyeonggi/Gangwon] On January 17th, it was announced that the Jojoongmyeon Together Care Center was opened for children living in Jojoongmyeon and attending an elementary school.

 

The Together Care Center is a facility that provides various care programs to elementary school students in the area who need after-school care. It is a facility that can be used by any elementary school student between the ages of 6 and 12 who need care regardless of income level beyond the existing low-income family-oriented care.

 

At the end of 2018, Gapyeong-gun confirmed the sequential installation of the Together Care Center in Gapyeong City through the 'Plan to Establish a Four-Year Together for Care' in order to eliminate the blind spot for elementary school care and reduce the burden of child-rearing for dual-income families. Starting with the opening of the Cheongpyeong-myeon All Together Care Center in September 2021, it was reported that the installation of the Jojoong-myeon All Together Care Center was completed in December.

 

Jojoong-myeon All Together Care Center covers an area of ​​99 square meters and has a capacity of 25 people, and is open from 2pm to 7pm during semesters and from 9am to 6pm during vacations.

 

The Gapyeong County Welfare Foundation, a foundation, was finally selected as the commissioned operator of the Jojoong-myeon All Together Care Center through a private commission review committee in August last year. Currently, children are being recruited until the quota is met. In the case of mothers working, those in need of care as children of COVID-19 response medical and quarantine personnel were in the order of households with multiple children and lower grades of elementary school.

 

Gapyeong-gun announced that this year, the Seorak-myeon All Together Care Center will be installed to complete the ‘Four Years of Together Care’, and will do its best to continuously improve child care services and create an environment conducive to raising children.

 

wh6364@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안종욱 기자, 가평군, 조종면, 조종면 다함께돌봄센터, 초등돌봄 사각지대, 양육부담, 가평군복지재단, 한부모가정, 코로나19, 다자녀가구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7
가평뉴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