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양주시, 설 연휴 기간 성묘 방역대책 추진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

김일중 기자 | 기사입력 2022/01/20 [10:17]

양주시, 설 연휴 기간 성묘 방역대책 추진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

김일중 기자 | 입력 : 2022/01/20 [10:17]

▲ 청사전경 <사진제공=양주시>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일중 기자 = 경기북부/강원] 양주시는 이번 설 연휴 기간 관내 장묘시설을 찾는 성묘객이 집중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성묘 방역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양주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역을 찾는 시민 등에게 성묘, 봉안시설 등 방문을 자제하고, 부득이하게 방문할 경우 사적모임 제한인원,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등 기본 방역수칙의 철저한 준수를 당부했다고 전했다.

 

경신하늘뜰공원, 하늘안추모공원, 청련사 등 관내 봉안시설을 방문하는 이용객에게 발열체크, 출입명부작성, 마스크 착용 등 철저한 방역수칙을 적용하며, 공설 장사시설인 경신하늘뜰공원의 경우 실외 자연장지는 기본 방역수칙 준수 하에 성묘가 가능하지만, 실내 봉안당은 설 명절 기간 동안 일시 폐쇄하며 신규 안치는 정상 운영한다고 했다.

 

사설 봉안시설인 청련사는 설 명절 기간 봉안당을 미운영하며, 하늘안추모공원은 봉안당 방문 이용객이 분산될 수 있도록 사전예약제로 운영하고, 특히 관내 봉안시설 내 머무는 시간을 최소화하기 위해 제례실과 휴게실은 명절 기간 동안 폐쇄한다고 했다.

 

여건상 성묘가 어려운 시민은 보건복지부에서 운영 중인 온라인 추모 사이트인 ‘e하늘 장사정보시스템’를 신청하면 고인사진 등록, 헌화, 상차림, 추모글 작성 등 비대면 추모·성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고 전했다.

 

양주시 관계자는 “신종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의 성행과 명절 대이동이 맞물려 코로나19 확산세가 현재보다 더욱 강해질 수 있다”며 “양주시를 찾는 성묘객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명절 특별 방역대책에 협조해 줄 것”을 당부했다.

 

Kimgood0612@gmail.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Yangju City Promotes Quarantine Prevention Measures During Lunar New Year Holidays

 

Prevent the spread of COVID-19 infection

 

[Reporter Il-jung Kim = Northern Gyeonggi/Gangwon] Yangju City announced that it is promoting quarantine measures to prevent the spread of Corona 19 infection as it is expected that visitors to the funeral facilities will be concentrated during the Lunar New Year holiday.

 

Yangju City said that to prevent the spread of COVID-19, citizens visiting the area should refrain from visiting the cemetery, burial facilities, etc.

 

Thorough quarantine rules such as temperature check, entry list writing, and wearing of masks are applied to visitors visiting the enshrining facilities in the facility such as Gyeongsin Sky Garden Park, Haneul An Memorial Park, and Cheongnyeonsa Temple. said that the funeral is possible under the basic quarantine rules, but the indoor burial hall will be temporarily closed during the Lunar New Year holidays, and the new burial will be operated normally.

 

Cheongnyeonsa, a private enshrinement facility, does not operate bonandang during the Lunar New Year holidays, and Haneulan Memorial Park operates on a reservation system so that visitors to the bonandang can be dispersed. In particular, in order to minimize the time spent in the enclave facility, the ceremony room and rest room will be closed during the holidays.

 

Citizens who have difficulties with the grave due to circumstances said that they can use non-face-to-face commemoration and grave services such as registering pictures of the deceased, making flowers, setting up a table, and writing commemorative notes by applying for the 'e-heaven funeral information system', an online memorial site operated by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An official from Yangju City said, "The spread of Corona 19 may be stronger than the current one due to the popularity of Omicron, a new mutant virus, and the large holiday migration." "We urged visitors to Yangju City to cooperate with special quarantine measures during the holidays to prevent the spread of COVID-19."

 

Kimgood0612@gmail.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일중 기자, 양주시, 설, 장묘시설, 성묘격, 성묘 방역대책, 코로나19, 사적모임, 마스크, 거리두기, 방역수칙, 경신하늘뜰공원, 하늘안추모공원, 청련사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