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양주시 김종석 부시장, 장애인복지시설 방문

코로나19 방역 현황 점검 및 시설 관계자들의 애로사항 청취

김일중 기자 | 기사입력 2022/01/17 [17:38]

양주시 김종석 부시장, 장애인복지시설 방문

코로나19 방역 현황 점검 및 시설 관계자들의 애로사항 청취

김일중 기자 | 입력 : 2022/01/17 [17:38]

▲ 양주시장애인자활지원센터 <사진제공=양주시>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일중 기자 = 경기북부/강원] 지난 1월 14일 김종석 양주시 부시장은 관내 장애인재활서비스센터 등 장애인복지시설을 차례로 방문해 코로나19 방역 현황을 점검하고 시설 관계자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고 밝혔다.

 

김종석 부시장이 2022년 임인년 새해 첫 현장 방문지로 지역 장애인복지시설을 찾은 것은 동절기 시설 내 안전사고 예방과 함께 취약계층의 생활여건을 직접 살피고 챙기겠다는 의지에서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고 했다.

 

김 부시장은 이날 양주시 장애인재활서비스센터, 경기에이블아트센트를 방문해 이용자 외 시설 종사자들의 거두리기 등 방역수칙 이행사항과 더불어 시설 운영 상황을 꼼꼼히 살폈으며, 이어 장애인보호작업장과 양주지역자활센터를 찾아 시설을 둘러보고 관계자를 격려하려는 한편, 시설 이용자들의 인권 보호와 사고 예방을 위한 기본수칙 준수를 당부했다고 전했다.

 

김종석 부시장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되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장애인 등 사회 취약계층을 위해 최일선 현장에서 묵묵히 노력해주시는 시설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양주시도 사회적 약자의 자립 생활을 위한 맞춤형 복지정책 추진에 최선을 다해 행복도시 양주 조성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Kimgood0612@gmail.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Yangju City Deputy Mayor Kim Jong-seok visits welfare facilities for the disabled

 

Check the current status of COVID-19 quarantine and listen to the difficulties of facility officials

 

[Reporter Il-jung Kim = Northern Gyeonggi/Gangwon] On January 14, Kim Jong-seok, Deputy Mayor of Yangju City, said that he had visited welfare facilities for the disabled, such as the Rehabilitation Service Center for the Disabled, in turn to check the status of COVID-19 quarantine and listen to the difficulties of the facility officials.

 

Deputy Mayor Kim Jong-seok said that the visit to a local welfare facility for the disabled as the first site visit in the new year of Im In-nyeon in 2022 was carried out with the will to prevent safety accidents in the winter and directly monitor and take care of the living conditions of the underprivileged.

 

Deputy Mayor Kim visited the Yangju Rehabilitation Service Center for the Disabled and Gyeonggi Able Art Center on the same day and thoroughly inspected the implementation of the quarantine rules, such as the removal of facility workers other than users, and the status of facility operation. He said that he wanted to encourage the people concerned by taking a tour of the facility, while asking them to follow the basic rules for protecting the human rights of facility users and preventing accidents.

 

Deputy Mayor Kim Jong-seok said, "I would like to express my gratitude to the facility officials who are silently working at the forefront of the field for the socially vulnerable, including the disabled, despite the difficult circumstances of the prolonged COVID-19. We will do our best to make Yangju a happy city,” he said.

 

Kimgood0612@gmail.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일중 기자, 양주시, 김종석, 장애인재활서비스센터, 장애인복지시설, 코로나19, 안전사고, 취약계층, 경기에이블아트센터, 양주지역자활센터, 장애인보호작업장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