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양주시, 광적면 일원 군사시설보호구역 완화

우고리 일대 30,479㎡ 통제보호구역에서 제한보호구역으로 변경

김일중 기자 | 기사입력 2022/01/17 [13:55]

양주시, 광적면 일원 군사시설보호구역 완화

우고리 일대 30,479㎡ 통제보호구역에서 제한보호구역으로 변경

김일중 기자 | 입력 : 2022/01/17 [13:55]

▲ 청사전경 <사진제공=양주시>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일중 기자 = 경기북부/강원] 양주시가 국방부의 광적면 일원 군사시설보호구역과 비행안전구역 완화 계획에 적극 환영의 뜻을 밝혔다.

 

지난 1월 14일 국방부가 발표한 군사시설보호구역 해제·완화 계획에 따르면 광적면 우고리 일대 30,479㎡가 통제보호구역에서 제한보호구역으로 변경됐으며, 보호구역 3,426만㎡ 가운데 개발 등 군 협의 업무를 지방자치단체에 위탁하기로 한 구역에는 광적면 소재 군비행장 서측 일대 887만여㎡가 포함됐다고 했다.

 

양주시는 그동안 광적면 군비행장 일대 지역에 비행안전구역과 제한보호구역까지 설정되는 이중 규제로 지역발전 저해, 주민 재산권 행사 제한 등 어려움을 겪어왔으며, 특히 통제보호구역은 군사작전의 원활한 수행을 위해 필요한 지역과 군사기지·군사시설의 보호, 지역주민의 안전이 요구되는 지역으로 건축물 신축이 원칙적으로 금지돼 지역 균형개발에 상당한 제한요소로 작용했다고 전했다.

 

양주시는 업무절차와 심의가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관할부대장인 1군단장, 25사단장과의 면담을 통해 규제 완화의 필요성을 적극 피력하는 한편, 지속적인 관계기관 협의 등 현장을 발로 뛰며 민·군 상생과 규제 애로 해소를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해왔고, 그 결과 주거지·상가가 밀집해있는 비행장 서측 일대가 행정기관에서 허가받는 협의 위탁 구역으로 완화되는 일차적인 군사규제 해소를 이끌어냈으며, 고도 40m 이내에 대해서는 비행안전구역 관할부대와의 군 협의 없이 건축이 가능해짐으로써 지역발전의 기반을 마련했다고 했다.

 

이와 더불어 우고리 일부 지역에 대해 건물 신축 등이 사실상 금지되는 통제보호구역에서 제한보호구역으로 완화됨으로써 장기간 제약을 받아온 사유재산권의 자유로운 행사가 가능질 뿐만 아니라 지역주민의 생활환경이 한층 개선될 전망이라고 했다.

 

김종석 부시장은 “이번 군사규제 완화는 지역발전의 중대한 첫걸음”이라며 “일대 군사규제 해소 노력을 지속하여 비행장 우측 고도규제 완화와 제한보호구역 해제를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으며, 또한 “시 면적의 50%에 육박하는 군사 규제 해소에 앞장서 노력해 신성장·새지평을 위한 지역발전 원동력 확보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Kimgood0612@gmail.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Easing the military facility protection area around Yangju and Gwangjeok-myeon

 

Changed from a 30,479㎡ controlled protection area to a restricted protection area around Ugori

 

[Reporter Il-jung Kim = Northern Gyeonggi/Gangwon] Yangju City actively welcomed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s plan to ease the military facility protection zone and flight safety zone around Gwangjeok-myeon.

 

According to the military facility protection zone cancellation and easing plan announced by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on January 14, 30,479 m2 of the Ugori area in Gwangjeok-myeon was changed from a controlled protection zone to a restricted protection zone, and among the 34.26 million m2 of the protected area, military consultation tasks such as development were carried out by local autonomy. It said that the area to be entrusted to the group included about 8.87 million square meters of the western side of the military airfield in Gwangjeok-myeon.

 

Yangju City has experienced difficulties such as hindering regional development and restricting the exercise of property rights by residents due to the double regulation of setting up flight safety zones and restricted protection zones in the Gwangjeok-myeon military airfield area. It is said that construction of new buildings is prohibited in principle in areas that require protection of military bases and military facilities, and the safety of local residents, acting as a significant limiting factor for balanced regional development.

 

Yangju City actively expressed the need for deregulation through interviews with the commanders of the 1st and 25th divisions, who are the commanders of the units in charge, so that the work procedures and deliberation could proceed smoothly. As a result, the western part of the aerodrome, where residential and commercial areas are concentrated, has led to the relief of the primary military regulations that are relaxed as a consignment zone for consultation approved by the administrative agency. He said that construction was possible without military consultation with the government, thus laying the foundation for regional development.

 

In addition, it is expected that the free exercise of private property rights, which has been restricted for a long time, will be possible as well as the living environment of local residents will be further improved by the relaxation of the restricted protection area from the controlled protection area where building construction is virtually prohibited in some areas of Ugori. .

 

Deputy Mayor Kim Jong-seok said, "The easing of military restrictions is a significant first step in regional development. He also said, "We will take the lead in resolving military regulations that account for 50% of the city's area and spur to secure a driving force for regional development for new growth and new horizons."

 

Kimgood0612@gmail.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일중 기자, 양주시, 국방부, 군사시설보호구역, 비행안전구역, 통제보호구역, 제한보호구역, 균형개발, 지역발전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