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의정부시, 다양한 복지사각지대 지원 사업 추진

위기 상황에서 벗어나 인간다운 생활 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

김일중 기자 | 기사입력 2022/01/12 [17:18]

의정부시, 다양한 복지사각지대 지원 사업 추진

위기 상황에서 벗어나 인간다운 생활 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

김일중 기자 | 입력 : 2022/01/12 [17:18]

▲ 청사전경 <사진제공=의정부시>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일중 기자 = 경기북부/강원] 의정부시는 저소득층의 생활안정을 위한 지원 및 생계곤란 등의 여러 위기 상황에 처한 가구를 최대한 발굴하고, 신속하게 지원해 위기 상황에서 벗어나 인간다운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는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긴급복지 지원제도는 갑작스러운 실직, 휴·폐업, 소득감소 등의 위기사유 발생으로 생계곤란을 겪고 있는 저소득 가구에게 생계비 및 의료비 등을 신속하게 맞춤형 지원해 저소득가구의 위기상황 해소를 목적으로 하는 사업으로, 위기상황 해당 시, 선지원 후조사 방식을 통해 위기가구에게 최대한 빠르게 지원이 될 수 있도록 하고 있으며, 2021년도에는 1만 3천764가구에게 총 86억 7천만 원을 지원해 코로나로 인해 더욱 어려움이 가중됐던 많은 시민들에게 큰 힘이 됐다고 했다.

 

코로나19의 지속세로 2020년부터 한시적으로 완화했던 기준이 2021년 말까지로 종료됨에 따라 2022년부터 일반재산기준이 2억에서 1억 5천2백만 원으로 변경됐으며, 동일사유 지원 불가 규정 또한 완화 전 기준인 2년으로 변경됐고, 다만, 다른 위기 사유가 발생했을 경우 한시 완화기준 종료에도 불구하고 긴급지원위원회 활성화 등을 통한 위기가구의 적극 발굴 및 지원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했다.

 

긴급복지 및 경기도형 긴급복지 지원제도는 동 주민센터를 방문해 위기사유에 맞는 구비서류를 준비해 제출하면 되고, 또한 위기상황에 놓인 이웃이 있을 경우, 보건복지 상담센터 129 또는 가까운 동 주민센터에 신고해 도움을 요청할 수 있다고 했다.

 

코로나19 생활지원비 지원사업은 코로나19로 보건소에서 자가격리 또는 입원·격리치료 통보받은 가구가 기본대상이 되며, 생활지원비 지원금액은 2021년 4인가구 기준 14일 이상 격리 시 1백26만 6천9백 원이며 14일 미만 격리하였을 경우엔 일할 계산해 지원된다고 전했다.

 

다만 가구원 중 국가·공공기관 등으로부터 인건비 등을 지원받는 기관에 재직 중인 자가 있거나 2020년 4월 1일을 기준으로 해외에서 입국해 격리한 경우, 격리조치를 충실히 이행하지 않은 자는 지원이 제외될 수 있다고 했다.

 

또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완료 재택치료자를 대상으로 생활지원비를 추가 지급하며, 작년 12월 8일 기준 재택치료 중인 사람부터 소급적용한다고 전했다. 

 

재택치료 기간 추가 생활지원비는 2021년 4인 가구 기준 10일 이상 격리 시 46만 원이며, 10일 미만인 경우에는 일할 계산해 지급되고, 단 재택치료 중 시설에 입소한 경우는 재택치료 가산 일수에서 제외된다고 했다.

 

이러한 재택치료자 추가 생활비 지원대상은 재택치료를 받는 코로나19 확진자 중 접종 완료자, 미접종 완치자, 접종완료 완치자, 18세 이하 소아·청소년, 예외 접종자이며 미접종자 및 1차만 접종완료한 경우에는 지원 제외된다고 했다.

 

2021년 10월 국민기초생활보장 생계급여 신청 대상자 전체 가구에 대한 부양의무자 기준이 완화됐다고 전했다.

 

부양의무자 기준이란 기초생활보장 수급(권)자의 1촌의 직계혈족 및 그 배우자의 부양능력을 조사해 수급 가능 여부를 결정하는 것으로, 이 변경사항이 적용되면서 수급권자 본인의 소득‧재산이 기준을 충족하는 경우 부양의무자의 유‧무에 관계없이 생계급여를 지원받게 됐고, 사회적 정서를 고려해 부양의무자 가구 중 연소득 1억 원 이상, 재산가액 9억 원 이상을 보유한 대상자는 기존 부양의무자 기준을 적용한다고 했다.

 

이를 통해 생계에 어려움을 겪는 의정부시민 중 약 1천377가구가 추가로 지원받게 됐고, 부양의무자 기준에 따라 부과되던 부양비도 폐지됨에 따라 부양의무자의 부양능력으로 인해 생계비가 감소됐던 생계급여 수급자의 급여 수준도 인상됐다고 전했다.

 

의정부시에서는 이같은 지원대상 확대에 관한 정보를 어려운 이웃에게 더 널리 알리기 위해 현수막, 포스터, 리플렛을 제작·배포하는 등 꾸준히 홍보할 계획이며, 2022년 기준 중위소득이 2021년 대비 5.02% 상승하면서 작년보다 급여가 증가해 생활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되고, 이를 대비해 생계비 예산도 47억 4천1백만 원 증액해 편성했다고 했다.

 

2022년 다른 주요 변경사항으로는 의료급여에서 기초연금 수급 노인이 포함된 부양의무자 가구는 부양의무자 기준 적용 대상에서 제외해 의료급여 수급권자도 점진적으로 대상이 확대되고 있다고 했다.

 

의정부시는 2022년에도 주민들이 실질적인 복지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지속적인 홍보와 취약계층의 생활안정을 위한 사업을 적극 추진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kimgood0612@gmail.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Uijeongbu City Promotes Various Welfare Blind Zone Support Projects

 

Active support to get out of crisis and lead a human life

 

[Reporter Il-jung Kim = Northern Gyeonggi/Gangwon] The city of Uijeongbu actively supports the lives of the low-income class by discovering as much as possible and promptly supporting households in crisis situations such as difficulties in livelihood and for stabilizing the lives of the low-income class so that they can get out of the crisis and lead a humane life. He said that he is pursuing a variety of projects.

 

The Emergency Welfare Support System aims to solve the crisis situation of low-income households by promptly and customized support for living expenses and medical expenses to low-income households who are experiencing difficulties in their livelihood due to the occurrence of crisis reasons such as sudden job loss, suspension or closure of the business, and decreased income. , in case of a crisis situation, we are making sure that support can be provided to families in crisis as quickly as possible through the preliminary support and post-survey method. He said it was a great help to many citizens who were aggravated.

 

As the standard, which was temporarily eased from 2020 due to the continuing trend of Corona 19, will end by the end of 2021, the general property standard has been changed from 200 million won to 152 million won from 2022, and the rule that cannot support for the same reason has also been relaxed It was changed to the previous standard of two years. However, in the event of another crisis, he said that he would continue to actively discover and support households in crisis through the activation of the Emergency Support Committee, despite the end of the temporary relief standards.

 

For emergency welfare and Gyeonggi-style emergency welfare support system, you can visit the dong community center and prepare and submit the necessary documents for the cause of the crisis. He said he could ask for help.

 

The basic target of the COVID-19 living support project is households who have been notified of self-quarantine or hospitalization/isolation treatment at the public health center due to COVID-19. It is 900 won, and if quarantined for less than 14 days, it will be paid on a pro-rata basis.

 

However, if there is a member of the household who is working at an institution that receives support for labor costs from the state or public institutions, or is quarantined after entering the country from abroad as of April 1, 2020, those who do not faithfully comply with the quarantine measures will be excluded from support. said it could

 

In addition, it is said that additional living support expenses will be paid to home-treated patients who have been vaccinated against COVID-19, and it will be applied retroactively to those receiving home-treatment as of December 8 last year.

 

Additional living support expenses for the at-home treatment period will be 460,000 won in 2021 for a family of four or more if quarantined for more than 10 days. did.

 

These additional living expenses support for home-treated patients are those who have completed inoculation, those who have not been fully vaccinated, those who have completed inoculation, children and adolescents under 18 years of age, those who have received the exception, and those who have not been vaccinated or who have completed only the first vaccination among those receiving home treatment for COVID-19. said to be excluded.

 

In October 2021, it was announced that the standard for the obligated supporter for all households eligible for the National Basic Living Security livelihood benefit was relaxed.

 

The standard for dependents is to determine whether or not they can receive benefits by examining the support ability of their first-degree relatives and their spouses of the beneficiary of Basic Livelihood Security (right). In this case, they will receive livelihood benefits regardless of the presence or absence of a dependent, and in consideration of social sentiment, those who have an annual income of 100 million won or more and a property value of 900 million won or more among the dependent households will be subject to the existing standard for dependent dependents.

 

Through this, about 1,377 households out of Uijeongbu citizens who are having difficulties in making a livelihood received additional support, and as the support fee imposed according to the standard of dependent dependents was also abolished, the wages of recipients of livelihood benefit whose cost of living decreased due to the ability of the obligor to support The level has also been raised.

 

The city of Uijeongbu plans to continuously publicize it by producing and distributing placards, posters, and leaflets to more widely inform neighbors in need of this expansion of support. It is expected that living expenses will increase due to the increase in income, and in preparation for this, the budget for living expenses has also been increased by KRW 4.74 billion.

 

Other major changes in 2022 include that households with dependents, including the elderly receiving the basic pension from medical benefits, are excluded from the application of the standard for dependents, and the recipients of medical benefits are gradually expanding.

 

The city of Uijeongbu announced that it will continue to promote publicity and actively promote projects for stabilizing the lives of the underprivileged so that residents can receive practical welfare benefits in 2022.

 

kimgood0612@gmail.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일중 기자, 의정부시, 저소득층, 생활안정, 생계곤란, 복지사각지대, 긴급복지 지원제도, 생활지원비 지원사업, 재택치료 생활지원비, 재택치료, 접종 완료자, 국민기초생활수급자, 부양능력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포토뉴스
1/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