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의정부시 녹양동, 촘촘한 복지안전망 구축에 총력

지역복지체계 강화로 행복한 녹양동 만들기

김일중 기자 | 기사입력 2022/01/07 [17:07]

의정부시 녹양동, 촘촘한 복지안전망 구축에 총력

지역복지체계 강화로 행복한 녹양동 만들기

김일중 기자 | 입력 : 2022/01/07 [17:07]

▲ 착한일터 현판 <사진제공=의정부시 녹양동>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일중 기자 = 경기북부/강원] 의정부시 녹양동은 위기가구 조기 발굴 및 위기상황 선제적 해소를 위해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 제공을 확대한 적극 행정의 일환으로 민관협력 지역자원관리, 주민주도 마을복지계획 시행, 복지사각지대 발굴 캠페인, 통합사례관리 등을 통하여 촘촘한 복지안전망 구축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녹양동은 작년 10월 21일부터 설 명절 전까지 시민의 자발적인 후원 참여를 이끌어 나눔문화를 확산시키기 위한 범시민 나눔 캠페인 100일간 사랑릴레이 배턴잇기를 전개한 결과, 현재까지 12개 단체와 개인 10명이 기부행렬에 동참하여 2천576만 5천 원 상당의 후원물품과 성금 109만 9천 원을 기탁해 관내 저소득 취약계층 437가구와 사회복지시설 6개소에 온정을 전했다고 했다.

 

특히 공적지원을 받지 못하는 복지사각지대에 있거나 지원을 받더라도 어려움이 있는 장애인과 조손가정을 돕기 위해 녹양동주민센터 직원들이 올해 9월부터 매달 급여의 일정액을 기부한 사실이 알려져 작년 12월 8일 경기북부 사회복지공동모금회로부터 직원 5명 이상이 일정액을 정기기부할 경우 지정되는 착한일터 현판을 전달받는 등 지역사회 나눔 활동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고 했다.

 

▲ 마술사와 함께 떠나는 가을여행 <사진제공=의정부시 녹양동>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작년 6월 출범한 녹양동 마을복지계획단은 2022년부터 시행하는 마을복지사업의 본격적 추진에 앞서 작년 11월 13일 제1회 녹양벌 트래킹 어린이 원정대 ‘마술사와 함께 떠나는 가을여행’ 행사를 녹양동 청소년지도협의회와 함께 개최했다고 전했다.

 

녹양벌 트래킹은 온라인으로 선발한 26명의 청소년들이 녹양역, 우정마을, 버들개마을, 엄복동 동상 등 총 4.3km 구간을 마술사와 역사해설사와 걸으며 우정마을과 버들개마을의 유래, 역사적 가치, 보존의 필요성 등에 대한 설명을 듣고 우리 고장의 소중함과 자긍심을 느끼는 계기를 마련했고, 또한 2시간 이상 소요되는 트래킹이 지루하지 않도록 마술공연을 식전·식후 행사뿐 아니라 탐방코스 중간중간에도 선보여 행사에 참여한 초등학생들로부터 큰 환호와 호응을 받았다고 했다.

 

2022년에도 녹양동 마을복지계획단은 지역주민 스스로가 우리 지역에 대한 관심을 갖고 지역문제 현황을 조사하여 녹양동에 필요한 맞춤형 의제를 발굴함으로써 주민주도의 마을복지를 지속적으로 실현하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녹양동은 고위험 가구에 대한 돌봄기능을 강화하고 촘촘한 인적안전망 구축을 위한 노인·조손 위기가구 일촌맺기 사업을 추진하고자 작년 8월 취약계층 노인가구, 위탁아동가구, 조손가구 등 230가구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하여 일상생활 유지와 정서적·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고위험 노인 및 조손가구 35가구를 발굴했다고 전했다.

 

이에 9월부터 명예사회복지공무원,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마을복지계획단과 협력하여 1대1로 발굴 대상자와 주 1회 안부 확인으로 일상생활 점검과 정서적 지원을 하고 있으며, 월 1회 후원물품 연계로 기초생활 유지를 위한 경제적 지원도 하고 있다고 했다.

 

한편 2018년부터 독거노인 200여 명을 대상으로 주 1회 안심콜 음성전화로 안부확인을 하는 시시콜콜 안부전화 서비스를 실시하여 안심콜 전화연결이 안되는 미응답 가구의 경우 녹양동 명예사회복지공무원과 담당 직원이 가정 방문하여 위기상황을 살펴보고 필요한 서비스를 연계하고 있으며, 또한 2022년부터는 고령의 독거노인을 대상으로 AI 돌봄인형을 보급하여 1대1 맞춤 생활환경관리와 실시간 활동감지로 돌봄사각지대에 있는 고위험군의 정서지원 및 고독사 예방 집중관리로 적극적인 돌봄서비스를 추진하여 사회적 안전망 확충에 힘쓸 계획이라고 했다.

 

녹양동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가구가 증가함에 따라 위기가구를 적극 발굴하고 지원하여 위기상황을 선제적으로 해소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전했다.

 

연 2회 상하반기로 복지사각지대 발굴 캠페인을 실시하여 관내 14개 아파트관리사무소와 새마을금고, 농협은행, 편의점, 부동산중개사무소 등과 협력하여 게시판 및 상가 입구에 홍보 안내문을 게시함으로써 지역주민들에게 사회복지서비스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주변 위기가구에 대한 관심과 제보 독려로 정보부족으로 소외되는 이웃이 없도록 만전을 기했고, 또한 하절기 및 동절기 복지사각지대 집중 발굴 기간에는 폭염과 한파에 취약한 가구의 안전 확인과 실직, 폐업, 공과금 체납으로 인한 경제적 위기가구에 대한 집중 발굴·지원으로 위기 해소를 위한 적극적인 대응을 하고 있다고 했다.

 

한편 작년 12월 2일에는 녹양LH5단지아파트에서 LH 입주민 마음건강위원회를 열어 심리적·정신적 문제로 어려움을 겪는 입주민에 대한 정신과적 증상관리와 사회적 유대관계 회복을 위한 방안 및 각 기관의 역할을 논의했다고 했다.

 

마음건강위원회는 녹양LH5단지아파트 관리사무소, 녹양종합사회복지관, 녹양동주민센터, LH5단지 경로당, 임차인 대표 등이 위원으로 참여하고 있으며, 지속적인 위원회 활동을 통해 코로나19로 마음의 어려움을 겪거나 복지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정신건강 위기 위험도가 높은 입주민의 지역자원 연계 지원으로 주거안정과 타 입주민의 주거안전 문화를 조성하는 역할을 할 예정이라고 했다.

 

▲ 통합사례회의 <사진제공=의정부시 녹양동>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녹양동은 발굴한 위기가구 중 복합적인 어려움을 겪는 가구를 통합사례관리 대상자로 선정하여 안정적이고 자립적인 생활이 가능하도록 맞춤형 통합서비스를 제공하며, 대상가구가 안정적인 삶을 잘 유지해 나가도록 위기해소 후에도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한 사후관리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올해 개최한 두 차례의 민·관협력 통합사례회의에는 의정부시희망회복종합지원센터, 녹양종합사회복지관, 경기북부청소년자립지원관, 밀알복지재단, 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등 여러 복지기관이 참여하여 건강이 악화된 중장년 독거 대상자와 지적장애가 있음에도 사회적 안전망이 없는 대상자의 지지 체계 마련을 위한 자원연계 방안을 논의했고, 이후 신속한 서비스 개입으로 대상자들이 안전한 일상생활을 유지할 수 있도록 했다고 전했다.

 

앞으로도 민간기관과의 긴밀한 협력으로 통합사례회의 및 지역사회 자원연계를 더욱 활성화하여 서비스 제공의 효율성을 높이고 대상자에 대한 지속적인 보호체계 구축을 도모할 계획이라고 했다.

 

이미현 녹양동장은 “위기가구를 선제적으로 발굴, 지원하고 지역주민들의 다양한 복지 수요에 적극적으로 대응함으로써 소외계층 없이 모두가 행복한 녹양동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kimgood0612@gmail.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Nokyang-dong, Uijeongbu City puts all effort into building a tight welfare safety net

 

Creating a Happy Nokyang-dong by strengthening the local welfare system

 

[Reporter Il-jung Kim = Northern Gyeonggi/Gangwon] Nokyang-dong, Uijeongbu-si is part of an active administration that expanded the provision of health and welfare services to visit households in crisis and to preemptively resolve crisis situations. He said that he is doing all he can to build a tight welfare safety net through campaigns to discover blind spots in welfare and integrated case management.

 

In Nokyang-dong, from October 21 last year to the Lunar New Year holidays, as a result of the 100-day love relay baton connection, a pan-citizen sharing campaign to spread a culture of sharing by leading citizens to voluntarily participate in donations. He said that he participated in the campaign and donated donations worth 25.765,000 won and 1,099,000 won in donations to spread warmth to 437 low-income and underprivileged families and 6 social welfare facilities in the district.

 

In particular, it became known that employees of the Nokyang-dong Community Center have donated a certain amount of their monthly salaries from September this year to help the disabled and grandparents who are in a welfare blind spot that does not receive public support or who have difficulties even if they receive support. He said that he is actively participating in community sharing activities, such as receiving a designated Good Workplace signboard when five or more employees donate a certain amount regularly from the Community Chest of Korea.

 

The Nokyang-dong Village Welfare Planning Team, launched in June last year, conducted the 1st Nokyang Bee Trekking Children's Expedition 'Autumn Trip with a Magician' event on November 13, last year, prior to the full-scale promotion of the village welfare project to be implemented in 2022. He said it was held in conjunction with the council.

 

In the Nokyangbee Trekking, 26 young people selected online walk a total of 4.3km, including Nokyang Station, Ujeongmaeul, Beodeulgae Village, and Umbokdong Statue, with a magician and a historical commentator to learn about the origins, historical values, and need for conservation. Hearing the explanation, we prepared an opportunity to feel the preciousness and pride of our town, and also performed a magic performance not only during pre- and post-meal events but also during the tour course so that trekking that takes more than two hours would not be boring. He said it was welcomed and welcomed.

 

In 2022, the Nokyang-dong Village Welfare Planning Group is expected to play a role in continuously realizing resident-led village welfare by developing a customized agenda necessary for Nokyang-dong by taking an interest in our region and researching local issues. said there is

 

Nokyang-dong conducted a complete survey on 230 households, including elderly households, foster children, and grandchild households in August last year in order to strengthen the care function for high-risk households and promote a project to connect the elderly and grandchildren in crisis to build a dense human safety net. According to the report, 35 high-risk elderly and grandparents who are experiencing difficulties in maintaining daily life and emotionally and economically have been discovered.

 

Accordingly, since September, in cooperation with honorary social welfare officials, local social security councils, and village welfare planning groups, we have been providing daily life check and emotional support by checking the safety of those who are discovered on a one-to-one basis and once a week, by linking with sponsored items once a month. He said that he is also providing financial support to maintain basic living.

 

Meanwhile, since 2018, a safety call service has been provided to 200 senior citizens living alone once a week to check their safety by voice phone. We visit this family to examine the crisis situation and connect necessary services. Also, from 2022, AI care dolls will be distributed to the elderly living alone, providing one-to-one customized living environment management and real-time activity detection to help those who are in the blind spot of care. He said that he plans to expand the social safety net by promoting active care services through emotional support for high-risk groups and intensive management of the prevention of lonely deaths.

 

Nokyang-dong said that as the number of households suffering from the prolonged Corona 19 increases, it is doing its best to proactively resolve the crisis by actively discovering and supporting crisis households.

 

Twice a year, we conduct a campaign to discover blind spots in welfare, and in cooperation with 14 apartment management offices, Saemaul Geumgo, Nonghyup Bank, convenience stores, and real estate agencies, post publicity notices on bulletin boards and shopping mall entrances to provide social welfare to local residents. By providing information on services and encouraging interest and reporting on nearby households in crisis, every effort was made to ensure that no neighbors were marginalized due to lack of information. Also, during the intensive excavation period of welfare blind spots in summer and winter, the safety of households vulnerable to heat and cold waves was confirmed. He said that he is actively responding to the crisis by intensively discovering and supporting households in economic crisis due to unemployment, job closure, and non-payment of utility bills.

 

Meanwhile, on December 2, last year, the LH Residents' Mind Health Committee was held at the Nokyang LH5 Complex Apartment to discuss ways to manage psychiatric symptoms and restore social ties for residents suffering from psychological and mental problems, and the role of each institution. did.

 

Nokyang LH5 Complex Apartment Management Office, Nokyang Comprehensive Social Welfare Center, Nokyang-dong Community Center, LH5 Complex Senior Citizen’s Center, and tenant representatives are participating as members of the Heart Health Committee. He said that it will play a role in creating a culture of housing stability and housing safety for residents by providing support for linking with local resources for residents with a high risk of mental health crisis located in the zone.

 

Nokyang-dong selects households experiencing complex difficulties among the identified crisis households as subjects for integrated case management and provides customized integrated services to enable stable and independent living. It is said that follow-up management is being carried out through monitoring.

 

In the two public-private cooperation case conferences held this year, various welfare organizations such as Uijeongbu City Hope Recovery Support Center, Nokyang General Social Welfare Center, Northern Gyeonggi Youth Self-Reliance Support Center, Milal Welfare Foundation, and the local social security council participated and participated in the We discussed a resource linkage plan to establish a support system for this deteriorating middle-aged person living alone and a target who does not have a social safety net despite intellectual disability, and then said that they were able to maintain a safe daily life through prompt service intervention.

 

In the future, he said that he plans to increase the efficiency of service provision and establish a continuous protection system for the target by further activating integrated case conferences and linkage with local community resources through close cooperation with private organizations.

 

Lee Mi-hyeon, Mayor of Nokyang-dong, said, "We will do our best to make Nokyang-dong a happy place for all without the underprivileged by proactively discovering and supporting families in crisis and actively responding to the diverse welfare needs of local residents."

 

kimgood0612@gmail.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일중 기자, 의정부시 녹양동, 보건복지서비스, 복지사각지대, 통합사례관리, 주민주도 마을복지계획, 민관협력 지역자원관리, 사랑릴레이 배턴 잇기, 마술사와 함께 떠나는 가을여행, 녹양벌 트래킹, AI, 돌봄인형, 마음건강위원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포토뉴스
1/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