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양구군, 겨울철 대표 농·특산물 '시래기' 본격 출하

전년 대비 면적 66.9%, 생산량 약 99.6%, 소득 약 76.1% 증가

장선희 기자 | 기사입력 2022/01/03 [14:01]

양구군, 겨울철 대표 농·특산물 '시래기' 본격 출하

전년 대비 면적 66.9%, 생산량 약 99.6%, 소득 약 76.1% 증가

장선희 기자 | 입력 : 2022/01/03 [14:01]

▲ 시래기 상품(명품관)<사진제공 =유통축산과 농산물가공담당>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장선희 기자 = 경기북부/강원] 양구의 겨울철 대표 농·특산물인 시래기가 본격적으로 출하되고 있다고 밝혔다.

 

요즘 출하되고 있는 시래기는 지난 8월 하순 감자를 수확한 후 파종한 것들로, 60일 넘게 자란 후 10월 하순부터 밭에서 수확해 덕장에서 두 달 가까이 건조했고, 이렇게 건조된 시래기는 500g과 1㎏ 상자에 포장돼 양구명품관과 대형마트, 홈쇼핑, 인터넷 등을 통해 소비자에게 판매된다고 했다.

 

현재 양구명품관에서는 1㎏ 1상자로 판매되고 있으며, 양구지역에서는 약 250농가가 470여㏊에서 900톤의 시래기를 생산해 135억 원의 소득을 올릴 것으로 예상되며, 지난해와 비교하면, 재배면적은 188.7㏊(약 66.9%), 생산량은 449톤(약 99.6%), 소득은 58억여 원(약 76.1%) 증가된다고 했다.

 

양구 시래기의 주산지인 펀치볼은 우리나라에서는 보기 드문 고산분지여서 일교차가 크고, 바람이 불면 안에서 맴돌아 시래기를 말리는데 매우 좋은 여건을 갖춘 지역이며, 이런 환경을 갖춘 펀치볼에서 건조된 시래기는 다른 지역보다 맛과 향이 좋고 식감이 부드럽다고 했다.

 

양구 시래기는 감자를 수확한 다음 후작으로 재배되고 있어 농한기인 겨울철에 과거에는 없던 소득이 발생해 농가에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어 농민들로부터 선호도가 높으며, 시래기는 최근 비타민 B·C와 미네랄, 철분, 칼슘, 식이섬유 등이 풍부한 것이 매스컴 등을 통해 알려지면서 겨울철의 대표적인 웰빙 음식으로 큰 인기를 모으고 있다고 전했다.

 

양구군은 지난해 군비 1억5천만 원과 자부담 2억6200만 원 등 총 4억1200만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시래기 품질관리 지원 사업을 추진했고, 이 사업은 종자와 파종기, 포장재(1㎏, 10㎏) 상자를 지원하는 사업이며, 사업을 통해 양구군은 200여 농가에 1.36톤의 종자와 70대의 파종기, 1만매의 포장재를 농가에 지원했고, 앞으로 190 농가에 29만매의 포장재를 추가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했다.

 

best-suny@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Yanggu-gun, winter representative agricultural and special product 'Siraegi' in full-scale shipment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area increased by 66.9%, production by 99.6%, and income by 76.1%

 

[Reporter Jang Seon-hee = Northern Gyeonggi/Gangwon] It was announced that Shiraegi, the representative winter agricultural and special product of Yanggu, is being shipped in earnest.

 

Shiraegi, which are being shipped these days, are those sown after harvesting potatoes in late August. After growing for more than 60 days, they were harvested in the field from the end of October and dried in Deokjang for nearly two months. They are packaged in boxes and sold to consumers through Yanggu Luxury Store, large marts, home shopping, and the Internet.

 

Currently, it is sold in a box of 1 kg at the Yanggu Luxury Store, and in Yanggu, about 250 farms are expected to produce 900 tons of Shiraegi at 470 ha to generate an income of 13.5 billion won. Compared with last year, the cultivated area is 188.7 It is said that ㏊ (about 66.9%), production will increase by 449 tons (about 99.6%), and income will increase by about 5.8 billion won (about 76.1%).

 

Punch Ball, the main production area of ​​Yanggu Shiraegi, is a rare alpine basin in Korea, so there is a large daily temperature difference and when the wind blows, it is an area with very good conditions for drying Shiraegi. He said it had a good taste and smell and the texture was soft.

 

Yanggu Shiraegi is grown as a marquise after harvesting potatoes, so it generates income that was not in the past during the winter, which is the farming season, and is a filial piety for farms. It is said that it is gaining popularity as a representative well-being food in winter as it is known through the media that it is rich in , calcium, and dietary fiber.

 

Last year, Yanggu-gun invested a total of 412 million won, including 150 million won in armaments and 262 million won in self-pay, to promote the quality management support project for Shiraegi. kg) boxes, and through the project, Yanggu-gun provided 1.36 tons of seeds, 70 planters, and 10,000 packing materials to 200 farms, and plans to provide additional 290,000 packing materials to 190 farms. said

 

best-suny@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장선희 기자, 양구군, 겨울철 대표 농·특산물, 시래기, 출하, 양구명품관, 대형마트, 홈쇼핑, 인터넷, 소비자 판매, 펀치볼, 고산분지, 일교차, 비타민 B·C와 미네랄, 철분, 칼슘, 식이섬유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7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