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양주시, 2022년 임인년 시무식 진행

‘코로나19·지역경제 극복, 신성장 미래도시 도약’

김일중 기자 | 기사입력 2022/01/03 [14:46]

양주시, 2022년 임인년 시무식 진행

‘코로나19·지역경제 극복, 신성장 미래도시 도약’

김일중 기자 | 입력 : 2022/01/03 [14:46]

▲ 시무식 <사진제공=양주시>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일중 기자 = 경기북부/강원] 1월 3일 양주시는 시청 상황실에서 2022년 임인년(壬寅年) 시무식을 열고 ‘코로나19·지역경제 극복, 신성장 미래도시 도약’을 준비하는 새해 힘찬 첫 발걸음을 내디뎠다고 밝혔다.

 

이날 시무식은 코로나19 재확산 상황을 고려해 김종석 부시장, 간부 공무원 등 최소한의 인원만 참여했고, 청 내 방송을 활용해 비대면으로 간소하게 진행됐다고 했다.

 

앞서 김종석 부시장은 이성호 양주시장을 대신해 4급 이상 간부공무원과 함께 청 내 현충탑을 찾아 국가와 민족을 위해 헌신하신 순국선열과 호국영령들의 숭고한 넋을 기리고 헌화·분향을 하며 새해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시정을 수행할 각오를 다졌으며, 시무식은 국민의례를 시작으로 공무원헌장 낭독, 신년사 순으로 진행했다고 전했다.

 

이성호 시장은 신년사를 통해 “2022년은 우리 시민들의 삶을 더 깊이 들여다보고 코로나19 극복과 지역경제 강한 회복과 함께 생활 속 다양한 SOC 기반시설 확충을 통해 일상생활에 불편함이 없도록 삶의 질을 높이는데, 시정역량을 집중하겠으며 양주역세권 개발사업과 더불어 경기 양주 테크노밸리, 은남일반산업단지 조성을 통해 지역 발전을 이뤄내고 사통팔달 광역교통의 중심으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최선을 다해 시정 전반과 주요 현안을 모두 꼼꼼히 챙기고 있으며 국회의원과 도의원, 시의원, 그리고 모든 공직자가 힘을 합쳐 끊임없는 노력으로 희망을 이야기하는 양주를 만들겠다”고 전했다.

 

끝으로 “여전히 코로나19 등으로 인해 어렵고 힘든 시기를 보내고 계신 분들에게 무거운 마음으로 깊은 위로와 존경의 말씀을 드리며. 새해에는 그동안 겪은 모든 어려움이 더 큰 기쁨으로 바뀌는 고진감래(苦盡甘來)의 보람있는 한 해가 되도록 우리 모두가 함께 힘을 모아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고 2035년 인구 50만의 양주시가 명실상부한 경기북부의 중심도시로 도약하는 데 함께 힘을 모아 달라”고 당부했다.

 

Kimgood0612@gmail.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Yangju to hold inauguration ceremony for Im In-nyeon in 2022

 

‘Overcoming COVID-19 and local economy, leap forward as a new growth future city’

 

[Reporter Il-jung Kim = Northern Gyeonggi/Gangwon] On January 3, Yangju held the opening ceremony for the 2022 Lim In-year at the City Hall Situation Room and took the first strong step in the new year to prepare for 'overcoming Corona 19 and the local economy, leaping into a new growth future city' said to have stepped forward.

 

In consideration of the re-spreading situation of Corona 19, only a minimum number of people, including Deputy Mayor Kim Jong-seok and executive officials, participated in the opening ceremony, and it was said that the ceremony was conducted simply and non-face-to-face using the broadcast inside the office.

 

Previously, Deputy Mayor Kim Jong-seok, on behalf of Yangju Mayor Lee Seong-ho, visited the memorial tower in the Cheonggyecheong with 4th grade or higher cadres and paid flowers and incense to commemorate the noble souls of the martyrs and patriots who devoted their lives to the country and nation, and carried out the administration with a new mindset in the new year. He said that he was determined to do so, and the opening ceremony started with a national ritual, followed by a reading of the charter of civil servants and a New Year's address.

 

In his New Year's address, Mayor Lee Seong-ho said, "In 2022, we will look deeper into the lives of our citizens and improve the quality of life so that there is no inconvenience in daily life by overcoming COVID-19 and a strong recovery of the local economy, and by expanding various SOC infrastructure in daily life. However, we will concentrate our municipal capabilities and achieve regional development through the Yangju Station Area Development Project, Gyeonggi Yangju Techno Valley, and Eunnam General Industrial Complex, and take a leap forward as the center of regional transportation.”

 

He continued, “I am doing my best to take care of all major issues and issues in general, and I will make a Yangju that speaks of hope through unremitting efforts of members of parliament, provincial legislators, city council members, and all public officials working together.”

 

Finally, “With a heavy heart, I extend my deepest condolences and words of respect to those who are still going through difficult and difficult times due to COVID-19. In the new year, we will all work together to overcome the COVID-19 crisis, and in 2035 Yangju, a city with a population of 500,000, is the central city of northern Gyeonggi, in name and reality, so that it will be a rewarding year in which all difficulties that have been experienced will be turned into greater joy. Please join forces to leap forward.”

 

Kimgood0612@gmail.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일중 기자, 양주시, 임인년, 시무식, 신성장 미래도시, 현충탑, 순국선열, 호국영령, 신년사, SOC 기반시설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