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원주지방환경청, 유해화학물질 사업장 점검으로 안전관리 강화

관내 유해화학물질 취급사업장 225개소 지도 및 점검
40개 사업장에 대해서'화학물질관리법' 위반사항 적발

김일웅 기자 | 기사입력 2021/12/30 [16:28]

원주지방환경청, 유해화학물질 사업장 점검으로 안전관리 강화

관내 유해화학물질 취급사업장 225개소 지도 및 점검
40개 사업장에 대해서'화학물질관리법' 위반사항 적발

김일웅 기자 | 입력 : 2021/12/30 [16:28]

▲ 원주지방환경청_전경사진 <사진제공=원주지방환경청>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일웅 기자 = 경기북부/강원] 원주지방환경청은 ‘21년 관내 유해화학물질 취급사업장 225개소를 지도·점검한 결과, 40개 사업장에 대해서「화학물질관리법」위반사항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이번 점검은 상시점검과 함께 한국환경공단 등 전문기관과 합동으로 진행하는 점검으로 나누어 실시했으며, 유해화학물질 영업(변경) 허가·신고 적정 여부, 유해화학물질 취급기준 및 취급시설 관리기준 준수여부 등을 중점 점검했다고 했다.

 

’21년 총 225개소의 유해화학물질 취급사업장을 대상으로 지도·점검을 실시한 결과, 총 40개 사업장에 대한 위반사항을 적발하여 점검사업장 대비「화학물질관리법」위반율은 17.7%로 나타났으며, 위반 사업장에 대해서는 「화학물질관리법」에 따라 고발 및 행정처분(과태료 포함) 조치를 실시했다고 했다.

 

점검 결과, 사업장의 주요 위반사항으로는 유해화학물질 영업허가 미이행(29건), 유해화학물질 취급기준 미준수(4건), 취급자 개인보호장구 미착용(3건), 변경허가 및 변경신고 미이행(3건), 자체점검 미실시(2건) 등이 있었다고 했다.

 

원주지방환경청은 금회 위반 사업장에 대해서는 위반사항 이행여부를 철저히 확인하는 등 사업장 관리를 강화하여 반복적 위반행위 발생을 예방하고, 지도·점검뿐만 아니라 지속적인 법령 교육 및 기술지원 등을 통해 사업장의 법령 적정 이행을 유도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창흠 원주지방환경청장은 “올해 점검 시 확인된 주요 위반사항을 내년도 점검 시 주안점으로 삼아 사업장 안전관리를 지속적으로 강화할 예정이며, 점검과 함께 기술지원 및 설명회 등을 병행 추진하여 화학물질로부터 안전한 지역사회를 구현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kocykim@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Wonju Regional Environment Agency strengthens safety management by inspecting hazardous chemical business sites

 

Guidance and inspection of 225 workplaces handling hazardous chemicals in the jurisdiction

Detected violations of the 'Chemical Substances Control Act' at 40 business sites

 

[Reporter Il-woong Kim = Northern Gyeonggi/Gangwon] The Wonju Regional Environment Agency announced that it discovered violations of the 「Chemical Substances Control Act」 in 40 workplaces as a result of guidance and inspection of 225 workplaces handling hazardous chemicals in ‘21.

 

This inspection was divided into regular inspections and inspections jointly conducted with specialized organizations such as the Korea Environment Corporation. was said to have been heavily inspected.

 

As a result of conducting guidance and inspection on a total of 225 workplaces handling hazardous chemicals in '21, violations of a total of 40 workplaces were discovered, and the violation rate of the 「Chemical Substances Control Act」 was 17.7% compared to the inspection workplaces. In accordance with the 「Chemical Substances Control Act」, it said that accusations and administrative measures (including fines) were taken against the violating workplaces.

 

As a result of the inspection, the major violations of the workplace include non-fulfillment of hazardous chemical business license (29 cases), non-compliance with hazardous chemical handling standards (4 cases), non-use of personal protective equipment for handlers (3 cases), non-compliance with change permission and notification of change (3 cases) case) and non-execution of self-inspection (2 cases).

 

The Wonju Regional Environment Agency prevents the occurrence of repeated violations by reinforcing workplace management, such as thoroughly checking whether violations are implemented, for workplaces that violate this time. He said he plans to lead.

 

Chang-heum Lee, Director of the Wonju Regional Environment Agency, said, “We plan to continuously strengthen workplace safety management by taking the major violations identified during this year’s inspection as the focus of next year’s inspection. I will try to implement it.”

 

kocykim@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일웅 기자, 원주지방환경청, 유해화학물질 취급사업장, 화학물질관리법 위반사항 적발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7
환경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