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양주시무한돌봄행복센터, 사랑의 이웃나눔 백미 전달

샛별영농조합법인에서 후원한 백미 800kg

김일중 기자 | 기사입력 2021/12/29 [11:30]

양주시무한돌봄행복센터, 사랑의 이웃나눔 백미 전달

샛별영농조합법인에서 후원한 백미 800kg

김일중 기자 | 입력 : 2021/12/29 [11:30]

▲ 샛별영농조합법인에서 백미 후원 <사진제공=양주시무한돌봄행복센터>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일중 기자 = 경기북부/강원] 지난 12월 27일 양주시무한돌봄행복센터는 양주시의회에서 샛별영농조합법인 김근중 대표와 마현중 고문이사를 만나 저소득·위기가정을 위해 백미 800kg을 후원하는 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전달된 백미는 샛별영농조합법인에서 후원하여 양주권 전역의 독거노인, 한부모 가정, 장애인 가정 등 취약계층에게 기본적인 식생활이 가능하도록 했다고 전했다.

 

김근중 대표와 마현중 고문은 “내 욕심을 버리고 의미 있는 생활을 하자는 의미로 회원들의 뜻을 모아 백미를 준비하였다. 많지는 않지만 좋은 곳에 쓰였으면 좋겠다.”라며 후원 의사를 밝혔다.

 

양주시의회 정덕영 의장은 “우리의 어려운 이웃을 살피고자 하는 따뜻한 마음이 없으면 아무리 돈이 많아도 선뜻 선의를 베풀기는 힘들다. 샛별영농조합법인에서 직접 땀을 흘리며 농사를 일궈 수확한 백미를 후원해주어 더욱 뜻깊다.”라며 샛별영농조합법인의 후원에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양주시무한돌봄행복센터 김나영 센터장은 “우리 주변에는 기본적인 공적부조서비스도 지원받지 못하는 복지사각지대 사람들이 많다. 특히 코로나 19의 장기화로 주거지에서 생활하는 시간이 많아지는 아이들의 경우에는 쌀 소비량이 늘었지만, 국가의 보조를 받지 못해 힘들어하는 아이가 많다. 이번 사랑의 백미는 이처럼 어려운 시기에 있는 가정에 직접적인 서비스를 지원하여 도움을 줄 수 있고 적재적소에 도움이 필요한 가구에 백미를 배분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양주시무한돌봄행복센터는 지역 내 공공기관과 민간 사회단체, 기업 등과 연계하여 도움이 필요한 위기가정이 자립·자활을 할 수 있도록 맞춤형, 통합적 복지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전했다.

 

kimgood0612@gmail.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Yangju City Muhan Care and Happiness Center delivers the best rice for sharing love with neighbors

 

800kg of white rice sponsored by Saetbyeol Agricultural Association

 

[Reporter Il-jung Kim = Northern Gyeonggi/Gangwon] On December 27, Yangju Muhan Care and Happiness Center met at the Yangju City Council meeting with Saetbyeol Farming Association CEO Kim Geun-joong and advisor Ma Hyeon-joong to donate 800 kg of white rice for low-income and crisis families. said.

 

The white rice delivered on this day was sponsored by Saetbyeol Agricultural Cooperative Corporation to provide basic dietary life to low-income crisis families, such as the elderly living alone, single-parent families, and families with disabilities throughout Yangju.

 

CEO Kim Geun-joong and advisor Ma Hyun-joong said, “We prepared white rice with the will of the members in the meaning of abandoning my greed and living a meaningful life. It’s not a lot, but I hope it will be used for a good place.”

 

Yangju City Council Chairman Jeong Duk-young said, “It is difficult to do good, no matter how much money you have without a warm heart to care for our neighbors in need. It is even more meaningful that the Saetbyul Agricultural Cooperative Corporation sponsors the polished rice harvested through sweat and sweat directly.”

 

Na-young Kim, head of Yangju City’s Wuhan Care and Happiness Center, said, “There are many people in the blind spot of welfare who do not receive even basic public assistance services. In particular, in the case of children who spend more time living in residential areas due to the prolonged COVID-19, rice consumption has increased, but there are many children who are struggling because they do not receive support from the state. The white rice of love can help by providing direct service to families in such a difficult time, and we plan to distribute the white rice to households in need at the right time.”

 

Yangju City Muhan Care and Happiness Center said that it is providing customized and integrated welfare services in connection with local public institutions, private social groups, and businesses so that families in need can become independent and self-supporting.

 

kimgood0612@gmail.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일중 기자, 양주시, 양주시무한돌봄행복센터, 샛별영농조합법인, 백미, 독거노인, 한부모 가정, 장애인 가정, 취약계층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