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원주시, 농협 통해 산물벼 납품한 2천 4백여 농가 '건조비용' 지원

지역 벼 재배 농가의 안정적인 소득 기반 유지

김현우 기자 | 기사입력 2021/12/27 [16:32]

원주시, 농협 통해 산물벼 납품한 2천 4백여 농가 '건조비용' 지원

지역 벼 재배 농가의 안정적인 소득 기반 유지

김현우 기자 | 입력 : 2021/12/27 [16:32]

▲ 원주시청사 <사진제공=원주시>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현우 기자 = 경기북부/강원] 원주시는 지역 벼 재배 농가의 안정적인 소득 기반 유지를 위해 농협을 통해 산물벼를 납품한 2천 4백여 농가에 건조비용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앞서 원주시는 농작업 대행 인건비 및 자재비 인상에 따라 벼 재배 농업인의 실질 소득이 높지 않을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농가 경영비 절감과 농업인 사기 진작을 위해 최근 3회 추경에 4억 5천만 원의 예산을 확보했으며, 총 1만 3천여 톤의 수매량에 대해 12월 말까지 지급할 예정이라고 했다. 

 

원주시 관계자는 “산물벼 건조 비용 절감 및 작업 부담 감소를 통해 농업인의 소득 보전과 함께 원주쌀 토토미의 안정적인 시장공급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hhxh0906@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Wonju city supports 'drying costs' for about 2,400 farms that delivered product rice through the Agricultural Cooperatives

 

Maintaining a stable income base for local rice growers

 

[Reporter Hyeon-Woo Kim = Northern Gyeonggi/Gangwon] Wonju city announced that it will support the construction cost of about 2,400 farms that have supplied product rice through the Agricultural Cooperatives in order to maintain a stable income base for local rice-growing farms.

 

Previously, Wonju City secured a budget of 450 million won in the last three supplementary budgets to reduce farmhouse management costs and boost farmer morale, as the real income of rice growers is not expected to be high due to the increase in labor costs and material costs for agricultural work. He said that he would pay by the end of December for a total of 13,000 tons of purchases.

 

An official from Wonju City said, "We expect that it will help to preserve the income of farmers and provide stable market supply of Wonju rice totomi by reducing the cost of drying product rice and reducing the burden of work."

 

hhxh0906@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현우 기자, 원주시, 지역 벼 재배 농가, 안정적인 소득 기반 유지, 농협, 산물벼, 건조비용 관련기사목록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