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양주시, 경기양주 테크노밸리 산업단지계획 승인 고시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균형발전 도모로 경기북부지역 경쟁력 강화

김일중 기자 | 기사입력 2021/12/27 [10:44]

양주시, 경기양주 테크노밸리 산업단지계획 승인 고시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균형발전 도모로 경기북부지역 경쟁력 강화

김일중 기자 | 입력 : 2021/12/27 [10:44]

▲ 테크노밸리 조감도 구역계 <사진제공=양주시>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일중 기자 = 경기북부/강원] 12월 27일 양주시는 경기도가 경기북부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거점 단지로서 자리매김할 경기양주 테크노밸리 산업단지계획을 승인 고시했다고 밝혔다.

 

경기도, 양주시, 경기주택도시공사가 공동으로 시행하는 경기양주 테크노밸리는 총사업비 1,104억 원을 투입, 양주시 남방동과 마전동 일원 21만 8,105㎡ 부지에 조성하는 사업이며, 양주시는 지난 2019년 2월 공동사업시행 협약을 체결하고, 같은 해 10월 조사설계 용역 착수와 함께 행정안전부 중앙투자심사 통과를 이끌어 내며 속도감 있게 사업을 추진해왔다고 했다.

 

작년 1월 경기도가 고시한 2020년 산업단지 지정계획에 포함된 데 이어 지난 7월 사업 대상지에 설정된 21만 7,662㎥ 규모의 개발제한구역이 해제됨에 따라 경기도 산업단지계획 승인만을 남겨두고 있었고, 시는 이번 산업단지계획 승인에 따라 내년도 토지보상 절차를 거쳐 조성공사에 착수하고 오는 2024년까지 산업단지 조성을 완료할 계획이라고 했다.

 

경기양주 테크노밸리는 경기북부 지역의 4차 산업 중심지로서의 역할과 첨단제조기반 플랫폼 등 신성장 인프라 구축을 위해 추진하는 도시첨단산업단지이며, 국내 유수 기업·연구소·대학 등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140여개 기업들이 입주의향을 밝히는 등 민간 기업의 관심을 모으며 경기북부 첨단산업 육성의 메카로 주목받고 있다고 했다.

 

경기양주 테크노밸리는 전체면적 21만8,105㎡ 가운데 47%(10만2,885㎡)는 산업시설용지로 개발하며 산업시설용지의 31%(3만2,085㎡)는 지식, 문화, 정보통신 등 첨단산업 연구개발(R&D)부지로 활용될 예정이고, 이를 통해 기존의 도시형산업, 뿌리산업, 기계산업 등에 서비스 융합과 데이터 기반 혁신으로 전통제조업의 구조 고도화를 도모하고 디자인·IT 융합을 통한 스마트생활소비재산업 육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했다.

 

양주시는 경기 양주 테크노밸리 조성을 통해 직·간접적으로 총 1조 8,686억 원의 생산유발효과, 4,432억 원의 부가가치유발효과, 4,373명의 고용유발효과를 기대하고 있고, 또한 사업부지 인근에 조성 양주 역세권 도시개발사업과 연계해 직주근접의 정주환경 등으로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미래자족도시 구현에 기여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고 전했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경기양주 테크노밸리는 양주역, GTX-C노선, 국도3호선 등과 우수한 교통망과 인접해 있고 양주역세권, 옥정·회천신도시 등 쾌적한 정주환경이 갖춰진 도시첨단산업단지”라며 “앞으로 보상절차부터 조성공사, 분양까지 신속하게 추진해 경기북부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거점단지로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Kimgood0612@gmail.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Yangju City, Gyeonggi Yangju Techno Valley Industrial Complex Plan Approval Announcement

 

Reinforcement of competitiveness in northern Gyeonggi-do by creating high-quality jobs and promoting balanced development

 

[Reporter Il-jung Kim = Northern Gyeonggi/Gangwon] On December 27, Yangju City announced that Gyeonggi Province had approved and announced the Gyeonggi Yangju Techno Valley Industrial Complex Plan, which will establish itself as a base complex for strengthening industrial competitiveness in Northern Gyeonggi Province.

 

Gyeonggi Yangju Techno Valley, jointly implemented by Gyeonggi Province, Yangju City, and Gyeonggi Housing and Urban Corporation, is a project to be built on a site of 218,105 square meters in Nambang-dong and Majeon-dong, Yangju City with a total project cost of KRW 110.4 billion. He said that he has been promoting the project at a speedy pace by signing the implementation agreement, starting the survey design service in October of the same year, and leading the central investment examination by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After being included in the 2020 industrial complex designation plan announced by Gyeonggi-do in January of last year, and as the development restriction area of ​​217,662m3 set for the project site was lifted in July, only the approval of the Gyeonggi industrial complex plan was left, and the city According to the approval of the industrial complex plan, construction will begin next year after going through the land compensation process, and the industrial complex will be completed by 2024.

 

Yangju Techno Valley, Gyeonggi Province, said that it is an urban high-tech industrial complex that is being promoted to serve as the center of the 4th industry in the northern Gyeonggi region and to build new growth infrastructure such as a high-tech manufacturing platform. He said that it is drawing attention as a mecca for nurturing high-tech industries in northern Gyeonggi Province, drawing attention from private companies by signing business agreements with leading domestic companies, research institutes, and universities, and 140 companies expressing their intention to move in.

 

In Gyeonggi Yangju Techno Valley, 47% (102,885㎡) of the total area of ​​218,105㎡ is developed for industrial facilities, and 31% (32,085㎡) of industrial facility land is researched in high-tech industries such as knowledge, culture,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It is planned to be used as a development (R&D) site, and through this, service convergence and data-based innovation to the existing urban-type industry, root industry, and machinery industry are promoted to advance the structure of the traditional manufacturing industry, and to foster the smart consumer goods industry through design and IT convergence. said he was aiming for

 

Yangju, Gyeonggi Province, expects a total of 1.86 trillion won in production inducement effect, 443.2 billion won in value-added effect, and 4,373 jobs inducing effect directly and indirectly through the creation of the Yangju Techno Valley in Gyeonggi Province. In connection with the development project, it is expected that it will contribute to the creation of high-quality jobs and the realization of a self-sufficient city in the future by providing a residential environment near direct residence.

 

Yangju City Mayor Lee Seong-ho said, “Gyeonggi Yangju Techno Valley is adjacent to Yangju Station, GTX-C and National Road No. 3, etc., and it is an urban high-tech industrial complex equipped with a pleasant residential environment such as Yangju Station area and Okjeong and Hoecheon new towns. We will spur the promotion of the project so that it can be positioned as a base complex to strengthen the competitiveness of the northern Gyeonggi industry by promptly carrying out from construction to construction and sales.”

 

Kimgood0612@gmail.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일중 기자, 양주시, 경기양주 테크노밸리, 산업단지계획, 경기주택도시공사, 개발제한구역, 신성장 인프라, 첨단산업 연구개발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