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양주시, ‘납세자보호관과 함께하는 알아두면 유익한 지방세’ 책자 제작·배부

납세자들의 권익보호와 기업·법인의 납세지원 위해

김일중 기자 | 기사입력 2021/12/24 [09:51]

양주시, ‘납세자보호관과 함께하는 알아두면 유익한 지방세’ 책자 제작·배부

납세자들의 권익보호와 기업·법인의 납세지원 위해

김일중 기자 | 입력 : 2021/12/24 [09:51]

▲ 지방세안내책자 <사진제공=양주시>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일중 기자 = 경기북부/강원] 양주시는 ‘납세자보호관과 함께하는 알아두면 유익한 지방세’ 책자를 제작, 시청과 읍면동 민원실, 관내 신규 공장등록업체 등에 배부했다고 밝혔다.

 

안내 책자는 납세자들의 권익보호와 기업·법인의 납세지원을 위해 알아두면 유익한 지방세 정보를 제공하고자 발간한 것으로 세목별 지방세 종류와 납기, 기업 관련 지방세 비과세·감면규정, 납세자들이 꼭 숙지해야 할 지방세 구제제도 등 지방세제 전반에 걸친 유용한 내용을 수록했으며, 특히 지방세와 관련해 고충을 겪고 있거나 권리를 침해당한 경우 신속하게 보호받을 수 있는 납세자보호관 제도를 시민들이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상세한 설명을 담았다고 했다.

 

납세자보호관은 지방세 고충민원 처리와 세무상담을 비롯해 세무조사, 체납처분 등 권리보호 요청, 징수유예, 납부기한 연장 등 납세자 권리보호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고 했다.

 

양주시는 올해 납세자보호관 제도를 통해 감면 대상임에도 관련 세법을 알지 못해 혜택을 받지 못한 관내 장애인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실시, 총 125건의 자동차세 등 1,300만원을 환급했으며, 폐업한 사업체에 부과된 등록면허세, 주민세 등 189건 460만원의 세액을 감액하며 납세자들의 고충해결을 위해 노력했다고 전했다.

 

양주시 관계자는 “지방세로 인한 고충, 애로사항이 납세자보호관과의 소통을 통해 원만하게 해결돼 납세자의 조세 업무처리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Kimgood0612@gmail.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Yangju City produces and distributes a booklet on ‘Local Taxes to Know with Taxpayer Advocate’

 

To protect the rights and interests of taxpayers and to support corporations and corporations for tax payment

 

[Reporter Il-jung Kim = Northern Gyeonggi/Gangwon] Yangju City announced that it has produced and distributed a booklet called ‘Local Taxes to Know Together with Taxpayer Advocate’ and distributed it to city hall, eup, myeon, and dong civil service offices, and new factory registered companies within the jurisdiction.

 

The guide booklet was published to provide useful local tax information to know for the protection of taxpayers' rights and interests and support for tax payment of corporations and corporations. It contains useful information throughout the local tax system, including detailed explanations so that citizens can actively utilize the taxpayer protection system, which provides prompt protection in case of difficulties related to local tax or violation of rights.

 

The Taxpayer Advocate is in charge of handling local tax complaints and tax consultation, as well as tax investigations, requests for protection of rights such as dispositions on defaults, deferment of collection and extension of payment deadlines, he said.

 

Through the taxpayer protection officer system this year, Yangju conducted a full investigation targeting people with disabilities in the jurisdiction who did not receive benefits because they did not know the relevant tax laws even though they were subject to reductions and exemptions. , said that it tried to solve the grievances of taxpayers by reducing the amount of 4.6 million won in 189 cases, including resident tax.

 

An official from Yangju City said, "We hope that grievances and difficulties caused by local taxes will be resolved amicably through communication with taxpayer protection officers, helping taxpayers to handle their tax affairs."

 

Kimgood0612@gmail.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일중 기자, 양주시, 납세자보호관, 지방세, 납세자, 권익보호, 납세지원, 지방세, 비과세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