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평창군, 2022년 농업분야 내국인 계절근로자 모집

농업분야 일자리에 대한 내국인 고용을 촉진하고자 2022년 농업분야 내국인 계절근로자 모집

장선희 기자 | 기사입력 2021/12/16 [17:47]

평창군, 2022년 농업분야 내국인 계절근로자 모집

농업분야 일자리에 대한 내국인 고용을 촉진하고자 2022년 농업분야 내국인 계절근로자 모집

장선희 기자 | 입력 : 2021/12/16 [17:47]

▲ 평창군청 <사진제공=평창군>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장선희 기자 = 경기북부/강원] 평창군에서는 농업인력의 고령화 및 농촌인구의 감소에 따른 농번기 농촌일손 확보의 어려움을 해결하고, 농업분야 일자리에 대한 내국인 고용을 촉진하고자 2022년 농업분야 내국인 계절근로자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내국인 계절근로자 신청기한은 오는 12월 28일까지로, 평창군농업기술센터 유통산업과를 방문하거나 우편으로 신청할 수 있다고 전했다.

 

신청자격은 만 20세이상 50세 이하로 농업분야 근로 경험이 있고 농작업이 가능한 신체건강한 자로, 보수는 2022년 최저임금 기준이 적용되어 월 1,914,440원이며, 1일 8시간, 주 1회 휴무와 1일 1시간 이상의 휴게시간을 보장하는 조건이라고 했다.

 

주요 농작업 내용은 작물 파종, 정식, 병충해방제, 수확 등의 농작업 전반으로 농가의 여건에 따라 근로자 고용인원, 근로기간, 근로시간, 보수, 숙식제공 등의 근로조건은 달라질 수 있다고 했다. 

 

평창군은 모집된 농업분야 일자리 참여자를 대상으로 관내의 계절근로자 고용을 희망하는 농가와 연결하고, 농업인 고용주와 일자리 참여자는 근로조건 등을 자율적으로 협의하여 운영하게 된다고 전했다.

 

이상명 농업기술센터센터소장은 “올해는 코로나 19로 인해 농업인력 수급에 많은 차질이 빚어졌으며 더욱이 사회적 거리두기로 농산물 가격마저 하락해서 이중고를 겪었다며, 2022년에는 본격적인 농번기가 시작되기 전에 농촌일손을 확보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일인 만큼 도시의 유휴인력이 많이 참여해 줄 것을 바란다.”고 말했다.

 

best-suny@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Pyeongchang-gun to recruit domestic seasonal workers in the agricultural sector in 2022

 

Recruitment of domestic seasonal workers in the agricultural sector in 2022 to promote the employment of Koreans for jobs in the agricultural sector

 

[Reporter Jang Seon-hee = Northern Gyeonggi/Gangwon] In Pyeongchang-gun, to solve the difficulties in securing rural workers during the busy farming season due to the aging of the agricultural workforce and the decrease in the rural population, and to promote the employment of Koreans for agricultural jobs, by 2022, domestic seasonal workers in the agricultural sector will be recruited. said to be recruiting.

 

The deadline to apply for seasonal workers for Koreans is December 28, and they can apply by visiting the Distribution Industry Division of the Pyeongchang-gun Agricultural Technology Center or by mail.

 

Applicants must be between 20 and 50 years of age, have work experience in the agricultural field, and be physically fit capable of agricultural work. It was said that it was a condition of guaranteeing a break time of at least one hour per day.

 

The main contents of agricultural work are overall agricultural work such as crop sowing, planting, pest control, and harvesting, and the working conditions such as the number of workers employed, working period, working hours, remuneration, and provision of lodging and meals may vary depending on farm conditions.

 

Pyeongchang-gun said that the recruited agricultural job participants will be connected with farms that want to hire seasonal workers in the district, and that the farmer's employer and the job participant will voluntarily discuss working conditions, etc.

 

Lee Sang-myung, director of the Agricultural Technology Center, said, “This year, COVID-19 caused a lot of disruption in the supply and demand of agricultural manpower, and moreover, the price of agricultural products fell due to social distancing, which caused a double hardship. I hope that a lot of idle manpower in the city will participate, as securing it is the most important thing.”

 

best-suny@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장선희 기자, 평창군, 농업인력, 고령화, 농촌인구 감소, 농번기, 농촌일손 확보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20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