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의정부시, 다중이용시설 방역조치 강화

코로나 재확산으로 인한 조치

김일중 기자 | 기사입력 2021/12/07 [15:53]

의정부시, 다중이용시설 방역조치 강화

코로나 재확산으로 인한 조치

김일중 기자 | 입력 : 2021/12/07 [15:53]

▲ 다중이용시설 방역점검 강화 <사진제공=의정부시>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일중 기자 = 경기북부/강원] 지난 12월 6일 의정부시는 단계적인 일상회복 시행 이후 코로나 재확산으로 사적모임 허용인원이 10명에서 6명으로, 방역패스 적용시설이 식당·카페 등 16개 업종으로 확대되는 등 정부의 방역조치가 강화됐다고 밝혔다.

 

의정부시에서는 신규 확진자 발생 건수가 지난 10개월간 일 평균 30명대에서 11월부터 평균 40명대로 상승세를 멈추지 않고 있으며, 특히 기존 코로나19 델타 변이 바이러스에 비해 전염력이 강한 신종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의 등장으로 방역상황은 더욱 어려워지고 있다고 했다.

 

이에 따라 의정부시에서는 정부의 방역조치 강화에 따른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와 위드코로나 시행으로 느슨해진 방역 경각심을 고취하기 위해 식당·카페, 유흥시설, 목욕장, 숙박업 등 다중이용시설을 대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수칙 위반행위를 집중 단속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중앙정부와 의정부시청이 함께하는 정부합동점검과 의정부시청이 자체적으로 실시하는 집중단속은 12월부터 방역 환경이 개선될 때까지 병행해 지속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며, 출입자 명부 작성, 마스크착용, 사적모임 인원 초과 금지, 영업시간 준수, 방역패스 적용시설의 경우 백신접종 확인 여부 등, 다중이용시설 방역수칙 이행여부를 집중점검 한다고 했다. 

 

의정부시는 코로나19 발생 이후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역수칙 준수 이행 여부를 지속적으로 점검해 왔으며, 특히 11월 이후 정부합동점검, 자체점검을 통해 다수의 위반행위를 적발했고 이후 고발 및 과태료부과 등 강력한 조치를 한 바 있다고 했다.

 

의정부시 위생과장은 “영업제한, 집합금지 등 장기간의 방역조치로 인해 소상공인의 어려움이 큰 것은 사실이나,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될 경우 그 피해는 우리 시민 전체에게 돌아오게 되니, 방역수칙 준수에 철저를 기해 줄 것을 당부했다”고 말했다.

 

Kimgood0612@gmail.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Uijeongbu City strengthens quarantine measures for multi-use facilities

 

Measures due to the re-spreading of Corona

 

[Reporter Il-jung Kim = Northern Gyeonggi/Gangwon] On December 6, Uijeongbu City implemented a gradual recovery of daily life, and the number of allowed private gatherings increased from 10 to 6 due to the re-spread of Corona. He said that the government's quarantine measures have been strengthened.

 

In Uijeongbu City, the number of new confirmed cases has not stopped rising from an average of 30 per day for the past 10 months to an average of 40 since November. He said the situation was getting more difficult.

 

Accordingly, in order to prevent the spread of Corona 19 infection in accordance with the government's strengthening quarantine measures and to raise awareness of the quarantine that has been loosened due to the implementation of With Corona, the city of Uijeongbu has been conducting social distancing quarantine for multi-use facilities such as restaurants, cafes, entertainment facilities, bathhouses, and lodging businesses. He said he plans to focus on cracking down on violations of the rules.

 

The government joint inspection by the central government and Uijeongbu City Hall and the intensive crackdown conducted by Uijeongbu City Hall on their own will continue to be carried out in parallel from December until the quarantine environment improves. He said that he would intensively check whether the quarantine rules for multi-use facilities were implemented, such as prohibition of excesses, compliance with business hours, and confirmation of vaccination in the case of facilities applying the quarantine pass.

 

Since the outbreak of COVID-19, the city of Uijeongbu has been continuously inspecting whether multi-use facilities are complying with quarantine rules. In particular, since November, through a joint government inspection and self-inspection, a number of violations have been discovered, and strong measures such as accusations and fines have been taken since then. said he had one

 

“It is true that small businesses are experiencing great difficulties due to long-term quarantine measures such as business restrictions and gathering bans, but if the spread of COVID-19 continues, the damage will come back to all of our citizens, so we must thoroughly observe the quarantine rules. I asked for it,” he said.

 

Kimgood0612@gmail.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일중 기자, 의정부시, 위드코로나, 재확산, 사적모임, 방역패스, 방역조치 강화, 델타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