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의정부시청소년수련관, 청소년 어울림마당 ‘행복누리축제’ 성료

문화·예술의 장 청소년들에게 제공

김일중 기자 | 기사입력 2021/12/06 [16:53]

의정부시청소년수련관, 청소년 어울림마당 ‘행복누리축제’ 성료

문화·예술의 장 청소년들에게 제공

김일중 기자 | 입력 : 2021/12/06 [16:53]

▲ 청소년 어울림마당 <사진제공=의정부시청소년재단>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일중 기자 = 경기북부/강원] 지난 12월 4일 의정부시청소년재단 청소년수련관에서 주관하는 청소년 어울림마당 ‘행복누리축제’가 폐막식을 끝으로 성황리에 마무리됐다고 밝혔다.

 

지난 4월부터 시작된 2021 의정부시 청소년어울림마당은 코로나 19 바이러스로 인해 대면행사가 불가능해짐에 따라 기존 청소년 행사의 틀에 변화를 주어 유튜브 실시간 스트리밍 방식으로 진행됐다고 했다.

 

이날 폐막식은 위드코로나의 전환에 맞춰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는 가운데 대면·비대면의 블렌디드형식으로 운영됐으며, 의정부시 청소년 어울림마당에 열정적으로 참여한 우수동아리 표창수여를 시작으로 비보잉, 보컬, 댄스, 밴드, 치어리딩 등 청소년동아리와 다채로운 축하무대가 펼쳐졌고, 의정부시 동아리 연합회가 준비한 체험·이벤트 부스는 동아리별 자신만의 색깔을 담아 특색있게 운영됐으며, 코로나 속에서도 다양한 체험거리를 통해 문화·예술의 장을 청소년들에게 제공했다고 전했다.

 

의정부시청소년수련관 조경서 관장은 “청소년들이 직접 기획해 추진하는 어울림마당이 비록 올해 코로나로 인하여 모든 회차를 현장에서 즐기지 못해 아쉬움이 많이 남지만, 언택트 생활이 일상이 되고 있는 흐름에 따라 청소년들이 새로운 분야를 경험하고 적응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었길 바란다.”고 말했다.

 

Kimgood0612@gmail.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Uijeongbu City Youth Training Center successfully completed ‘Happiness Nuri Festival’

 

Provided to young people as a venue for culture and art

 

[Reporter Il-jung Kim = Northern Gyeonggi/Gangwon] On December 4th, it was announced that the ‘Happiness Nuri Festival’, hosted by the Uijeongbu Youth Foundation Youth Training Center, ended in great success with the closing ceremony.

 

The 2021 Uijeongbu Youth Reunion Madang, which started in April, said that as face-to-face events became impossible due to the COVID-19 virus, the framework of the existing youth events was changed and it was conducted in a YouTube real-time streaming method.

 

The closing ceremony was operated in a face-to-face and non-face-to-face blended format while strictly observing quarantine rules in line with the transition with Corona. Various celebration stages were held with youth clubs such as cheerleading, and the experience and event booths prepared by the Uijeongbu City Club Association were operated uniquely with their own colors for each club. said to have been provided to

 

Director Gyeongseo Seo of the Uijeongbu City Youth Training Center said, “Although the Oullim Madang, which is planned and promoted by young people, is not able to enjoy all episodes on site due to the corona virus this year, it leaves a lot of regret, but as untact life is becoming a daily life, young people are entering new fields. I hope it was a good opportunity to experience and adapt.”

 

Kimgood0612@gmail.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일중 기자, 의정부시, 의정부시청소년재단, 의정부시청소년수련관, 어울림마당, 행복누리축제, 블렌디드형식, 청소년동아리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6
문화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