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동두천시, 문화소통 프로그램 ‘소소한 동행’ 종결

다문화 인식 개선 및 결혼이민자 사회참여 독려

김일중 기자 | 기사입력 2021/11/29 [14:51]

동두천시, 문화소통 프로그램 ‘소소한 동행’ 종결

다문화 인식 개선 및 결혼이민자 사회참여 독려

김일중 기자 | 입력 : 2021/11/29 [14:51]

▲ 문화소통 프로그램 ‘소소한 동행’ 종결 <사진제공=동두천시>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일중 기자 = 경기북부/강원] 지난 11월 24일 동두천시는 문화소통 프로그램 ‘소소한 동행’ 프로그램을 성공적으로 종결했다고 밝혔다.

 

‘소소한 동행’은 동두천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서 주관하여 관내 거주하는 결혼이민자들과 여성단체협의회 회원들 간의 멘토링 프로그램으로, 다문화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고 결혼이민자들의 사회 참여를 독려하며 화합을 도모하는 프로그램이라고 했다.

 

지난 10월 20일부터 11월 24일까지 목공·사과농원 체험, 문화·예술 공연 관람, 음식 나눔 봉사 등의 프로그램을 주 1회, 총 8회기로 진행했으며, 멘토링 프로그램을 통해 참여 단체회원들의 다문화감수성 향상과 결혼이민자들의 사회적 지지기반 형성을 위한 프로그램을 진행했다고 전했다.

 

특별히 7·8회기에는 관내 대학교 기숙사에 생활하는 학생들에게 따뜻한 집 밥 한 끼를 제공하는 ‘음식나눔봉사’를 기획하여 동두천시 여성단체협의회의 재능기부와 동두천로타리클럽의 재료 후원을 통해 신한대학교 학생 130명, 동양대학교 학생 130명에게 도시락을 만들어서 전달했다고 했다.

 

이정숙 센터장은 “멘토링 프로그램을 통해 소통과 화합을 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 특히 이번 음식나눔봉사를 통하여 결혼이민자들이 사회 참여 일원으로서 성취감을 느끼는 뜻깊은 시간이 되었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내·외국인이 함께 소통하고 화합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활성화시키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Kimgood0612@gmail.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Dongducheon City ends cultural communication program ‘Little Companionship’

 

Improving multicultural awareness and encouraging marriage immigrants to participate in society

 

[Reporter Il-jung Kim = Northern Gyeonggi/Gangwon] On November 24, Dongducheon City announced that it had successfully closed the cultural communication program ‘Little Companion’.

 

'A Little Companionship' is a mentoring program between marriage immigrants residing in the city and members of the Women's Association Council, hosted by the Dongducheon City Healthy Families and Multicultural Families Support Center. It was said to be a spur-of-the-moment program.

 

From October 20 to November 24, programs such as woodworking and apple orchard experience, cultural and artistic performances, and food sharing service were held once a week, for a total of 8 sessions. He said that he carried out a program to improve sensitivity and form a social support base for marriage immigrants.

 

In particular, in the 7th and 8th sessions, 'Food Sharing Service' is planned to provide a warm meal to students living in the university dormitory. He said that he made and delivered lunch boxes to 130 students and Dongyang University students.

 

Center Director Lee Jung-suk said, “It was a time for communication and harmony through the mentoring program. In particular, I hope that this food sharing service will be a meaningful time for marriage immigrants to feel a sense of accomplishment as a member of society.

 

Kimgood0612@gmail.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일중 기자, 동두천시, 문화소통 프로그램, 소소한 동행, 결혼이민자, 멘토링 프로그램, 다문화감수성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