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양주시, 봉양동 민방위 주민대피시설 완공

접경지역 주민 안전 확충

김일중 기자 | 기사입력 2021/11/18 [09:28]

양주시, 봉양동 민방위 주민대피시설 완공

접경지역 주민 안전 확충

김일중 기자 | 입력 : 2021/11/18 [09:28]

▲ 대피시설 내부 <사진제공=양주시>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일중 기자 = 경기북부/강원] 양주시는 비상사태 발생 시 접경지역 주민 안전 확충을 위해 추진한 봉양동 주민대피시설을 완공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올해 초 봉양동 주민단체에서 전쟁, 재난 등 비상상황에 대비한 주민대피시설 설치를 요구하며 마을회관 인근 시설 부지를 제공하는 등 적극적으로 사업을 제안함에 따라 의견을 검토·반영해 추진하게 됐다고 했다.

 

봉양동 주민대피시설은 국·도비 포함 총사업비 6억 6천만원을 투입, 연면적 172㎡ 규모에 일반 고폭탄 피격에 시민 120여명을 안전하게 보호·수용할 수 있는 2등급 전문 방호시설로 조성됐고, 지역 내 노인, 장애인 등 취약계층 인구를 고려해 긴급사태로 장기간 체류 시 필요한 각종 편의장치와 필수물품을 시설 내 비치해 거주성을 높였다고 전했다.

 

▲ 대피시설 외부 <사진제공=양주시>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건축, 전기, 통신, 소방 등 각 분야의 전문가로부터 시설 안전성 검증을 완료했으며 평상시에는 주민들이 여가·문화 활동 용도로 이용할 수 있도록 24시간 개방 운영될 예정이라고 했다. 

 

이번 민방위 시설 건립 완료로 양주시가 운영하는 주민대피시설은 남면 신산리 주민대피시설을 비롯해 '백석읍 오산리', '광적면 가납리·비암리', '은현면 봉암리·하패리·운암리' 등 총 8개소이며, 민방위 대피시설의 위치, 면적 등 자세한 정보는 양주시 홈페이지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안전디딤돌’에서 확인할 수 있다고 전했다.

 

양주시 관계자는 “지난 2월 실시설계를 시작으로 5월 본공사를 시작해 순조롭게 시설 완공에 이르렀다”며 “지역주민의 건의로 건립된 대피시설이 유사시 주민의 생명을 지킬 수 있도록 정기적인 시설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Kimgood0612@gmail.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Completion of evacuation facilities for civil defense residents in Yangju and Bongyang-dong

 

Enhancing the safety of residents in the border area

 

[Reporter Il-jung Kim = Northern Gyeonggi/Gangwon] Yangju announced that it had completed the evacuation facility for residents in Bongyang-dong, which was promoted to enhance the safety of residents in the border area in case of an emergency.

 

Early this year, the Bongyang-dong resident group requested the installation of evacuation facilities for residents in preparation for emergency situations such as war and disaster and actively proposed the project, such as providing a site for facilities near the village hall. did.

 

The evacuation facility for residents in Bongyang-dong was built with a total project cost of 660 million won, including national and provincial funds, with a total floor area of ​​172 m2, and was created as a second-class specialized protection facility that can safely protect and accommodate 120 citizens from high-explosive attacks. Considering the population of vulnerable groups such as the disabled and the disabled, various convenience devices and essential items necessary for long-term stays in an emergency have been provided in the facility to enhance livability.

 

The safety of the facility has been verified by experts in each field, such as architecture, electricity, communication, and firefighting.

 

With the completion of this civil defense facility construction, Yangju City has a total of eight evacuation facilities, including 'Baekseok-eup Osan-ri', 'Ganap-ri/Biam-ri of Gwangjeok-myeon', and 'Bongam-ri, Hapa-ri, Unam-ri of Eunhyeon-myeon, including the evacuation facility in Sinsan-ri, Nam-myeon. Detailed information such as location and area can be found on the Yangju homepage, smartphone application 'Safety Stepping Stone'.

 

An official from Yangju City said, “Starting with the detailed design in February, the main construction started in May and the facility was completed smoothly. I will do it,” he said.

 

Kimgood0612@gmail.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일중 기자, 양주시, 비상사태, 봉양동 주민대피시설, 방호시설, 민방위 대피시설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