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양주시, 초미세먼지 대비 모의훈련 실시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에 따라 실시

김일중 기자 | 기사입력 2021/11/17 [15:26]

양주시, 초미세먼지 대비 모의훈련 실시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에 따라 실시

김일중 기자 | 입력 : 2021/11/17 [15:26]

▲ 청사전경 <사진제공=양주시>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일중 기자 = 경기북부/강원] 지난 11월 16일 양주시는 환경부 주관으로 경기도와 함께 초미세먼지에 대비한 ‘초미세먼지 사전 재난대응 위기경보 발령·주의 및 비상저감조치 2단계’ 모의훈련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올해 3회째를 맞이한 이번 훈련은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에 따라 실시하는 재난대비 훈련으로 지난 2019년 초미세먼지가 사회재난에 포함된 이후 재난대응 행동매뉴얼을 숙지하고 대응능력을 향상하기 위해 전국 17개 시도, 11개 부처, 공공기관에서 일제 실시됐다고 했다.

 

훈련은 ‘초미세먼지 위기관리 표준 매뉴얼’에 따라 겨울철 초미세먼지가 시간당 150㎛/㎥ 상태로 2시간 이상 지속되고 다음 날 75㎛/㎥ 초과가 예상되는 상황을 가정한 위기경보 ‘주의’ 단계가 지난 11월 16일 오전 6시부터 오후 4시까지 발령되는 상황을 가정해 진행했다고 했다.

 

이날 훈련에서는 사업장·공사장 등 저감조치, 5등급 차량 모의 운행 제한, 도로 청소 강화 등 실제 훈련으로 진행하고 관급공사장의 노후건설 기계 사용 제한과 터파기 등 일부 공정 금지·중단 조치는 1개소를 현장 방문해 점검했으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재난문자 발송, 비산먼지 배출신고 공사장의 공사시간 조정·변경, 공공기관 및 공용차량 2부제, 도로 청소차 운영 강화 등은 서면으로 실시했다고 전했다.

 

양주시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고농도 미세먼지 저감조치 발령 시 미세먼지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대응체계를 점검하고 대처역량을 높이기 위한 것”이라며 “미세먼지 없는 깨끗한 대기환경을 조성해 양주시민의 건강을 지킬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Kimgood0612@gmail.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Yangju conducts simulation training to prepare for ultrafine dust

 

Implemented in accordance with the Framework Act on Disaster and Safety Management

 

[Reporter Il-jung Kim = Northern Gyeonggi/Gangwon] On November 16, Yangju City held a mock drill with Gyeonggi-do under the supervision of the Ministry of Environment to prepare for ultra-fine dust, 'Pre-disaster response crisis warning for ultra-fine dust, attention and emergency reduction measures 2 steps' said to have been carried out.

 

This drill, which marks its third anniversary this year, is a disaster preparedness drill conducted in accordance with the 'Basic Act on Disaster and Safety Management'. 17 cities and provinces, 11 ministries, and public institutions said that it was carried out all at once.

 

In accordance with the 'Ultra Fine Dust Crisis Management Standard Manual', the drill is a crisis warning 'caution' stage, assuming that the ultrafine dust in winter is 150㎛/㎥ per hour for more than 2 hours and is expected to exceed 75㎛/㎥ the next day. It was said that it was carried out assuming the situation that was issued from 6 am to 4 pm on November 16.

 

On this day, actual training was conducted such as reduction measures at workplaces and construction sites, restriction on simulated operation of Grade 5 vehicles, and strengthening of road cleaning. In order to prevent the spread of COVID-19, it was reported that disaster texts were sent, scattering dust emission report was made in writing, such as adjustment and change of construction time at construction sites, two divisions of public institutions and public vehicles, and reinforcement of the operation of road sweepers.

 

An official from Yangju City said, “This training is to check the response system and enhance the ability to cope with fine dust in order to minimize damage from fine dust when measures to reduce high concentrations of fine dust are issued. We will do our best to make it happen,” he said.

 

Kimgood0612@gmail.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일중 기자, 양주시, 환경부, 초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모의훈련, 사회재난, 재난대응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