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천시, 정책숲가꾸기사업 매년 실시

탄소중립 위한 다양한 산림 정책 펼쳐

김일중 기자 | 기사입력 2021/11/15 [09:49]

포천시, 정책숲가꾸기사업 매년 실시

탄소중립 위한 다양한 산림 정책 펼쳐

김일중 기자 | 입력 : 2021/11/15 [09:49]

▲ 청사전경 <사진제공=포천시>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일중 기자 = 경기북부/강원] 포천시는 변화하는 기후에 대응하고 건강한 산림자원을 조성하기 위해 매년 정책숲가꾸기사업을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책숲가꾸기사업은 조림목을 성공적으로 활착시키고 숲의 연령에 따라 단계별로 숲을 가꾸는 사업으로, 포천시는 올해 약 3억9천만 원을 투입해 산림 320ha에 큰나무·어린나무가꾸기, 조림지 풀베기, 덩굴제거 등을 진행했다고 전했다.

 

오는 2022년에는 약 10% 증가한 산림 355ha에 정책숲가꾸기 사업을 추진해 경제·환경적으로 가치 있는 국가자원으로 육성할 계획이며, 산불 예방 등 특색 있는 숲가꾸기 사업도 추진한다고 했다.

 

포천시는 문화재 등의 주변 임목 밀도조절과 부산물 수집을 통해 산불에 강한 건강한 숲을 조성할 예정이며, 주요 대상지는 포천향교, 화산서원, 이항복 선생묘, 옥병서원 등으로, 약 9,500만 원의 예산을 투입해 산불 예방 및 진화체계를 구축하고 문화재 주변 환경을 개선할 예정이고, 향후에는 탄약고 주변 산림으로 확대 실시할 계획이라고 했다.

 

또한 미세먼지를 저감시키고 지친 몸과 마음을 치유할 수 있는 힐링 공간을 조성하기 위해 포천시는 한탄강 홍수터 부지 내 유휴공간을 활용해 편백·화백·자작나무 숲을 조성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탄강은 지난해 7월 유네스코로부터 세계지질공원으로 인증받은 포천의 대표 관광지로, 숲 조성공간인 관인면 중리 572-1번지 일대는 지질명소인 전망대, 한탄강 하늘다리 등의 관광자원이 위치한 곳으로, 포천시는 편백ㆍ화백ㆍ자작나무 각 1,000본씩을 식재해 자연과 함께 살아 숨쉬는 쾌적한 휴식공간을 조성할 예정이라고 했다.

 

포천시 관계자는 “숲가꾸기는 탄소중립시대에 가장 중요한 수단이다.”라며 “앞으로도 시민의 삶의 질 향상과 쾌적한 환경 조성에 힘쓰겠다.”라고 전했다.

 

Kimgood0612@gmail.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Pocheon City conducts policy forest care project every year

 

Implementing various forest policies for carbon neutrality

 

[Reporter Il-jung Kim = Northern Gyeonggi/Gangwon] Pocheon City announced that it is implementing a policy forestry project every year to respond to the changing climate and create healthy forest resources.

 

The policy forestry project is a project that successfully cultivates reforestation trees and cultivates the forest in stages according to the age of the forest. He said that the vines were removed.

 

In 2022, the government plans to promote a policy forestry project on 355ha of forest, which has increased by about 10%, to nurture it as an economically and environmentally valuable national resource.

 

Pocheon City plans to create a healthy forest resistant to wildfires by controlling the density of surrounding trees such as cultural assets and collecting by-products. He said that he plans to build a forest fire prevention and extinguishing system and improve the environment around cultural assets, and plans to expand it to the forests around the ammunition depot in the future.

 

In addition, in order to create a healing space that can reduce fine dust and heal the weary body and mind, Pocheon City plans to create a cypress, Hwabaek, and birch forest by using the idle space in the Hantangang floodplain site.

 

The Hantangang River is a representative tourist destination in Pocheon that was certified as a Global Geopark by UNESCO in July last year. By planting 1,000 each of cypress, cypress, and birch trees, they plan to create a comfortable resting space where they can live and breathe in harmony with nature.

 

An official from Pocheon City said, “Forest care is the most important means in the carbon-neutral era.

 

Kimgood0612@gmail.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일중 기자, 포천시, 산림자원, 정책숲가꾸기사업, 조림목, 국가자원, 산불, 문화재, 미세먼지, 유휴공간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