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의정부시청소년재단, 2021 의정부 청소년 영화제 성공적 폐막

2021 의정부 청소년 영화제가 시상식을 끝으로 화려한 폐막

김현우 기자 | 기사입력 2021/11/09 [17:26]

의정부시청소년재단, 2021 의정부 청소년 영화제 성공적 폐막

2021 의정부 청소년 영화제가 시상식을 끝으로 화려한 폐막

김현우 기자 | 입력 : 2021/11/09 [17:26]

▲ <사진제공=의정부시청소년재단>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현우 기자 = 경기북부/강원] 지난 6일 의정부시청소년재단이 주최·주관하는 2021 의정부 청소년 영화제(2021 Uijeongbu Youth Film Festival)가 시상식을 끝으로 성공적으로 폐막했다고 밝혔다.

 

3회째를 맞이하는 2021 의정부 청소년 영화제는 전국 청소년들이 제작한 작품을 공모하여, 통통 튀는 아이디어와 독특한 느낌의 작품들을 엄선해 총 27편의 영화가 상영됐다고 했다.

 

이번 의정부 청소년 영화제는‘Start’, ‘Issue’, ‘Creativity’, ‘Hope’, ‘청소년이 보는 세상’ 5가지 섹션으로 구분하여 청소년들이 세상을 어떻게 바라보는지 영상으로 만나볼 수 있었다고 했다.

 

▲ <사진제공=의정부시청소년재단>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영화제 개막작 ‘G Minor’는 소수자 차별을 바라보는 새로운 시각을 제시했다. 왼손잡이가 성소수자처럼 차별받는 세상에서 왼손잡이들은 자신이 왼손잡이라는 사실을 숨기고 살고, 어쩌면 같은 왼손잡이일지도 모르는 친구에게 상처받는 말도 서슴지 않으며, 다름에 대한 두려움 때문에 서로 상처 받게 되는 이야기는 현실 속 소수자도 다르지 않음을 은연중에 알려준다고 전했다.

 

폐막작 ‘정의의 정의’는 정의로운 영웅을 꿈꾸는 두 명의 학생이 정의감에 불타 잘못된 행동을 알리지만, 오히려 초상권 침해로 정의가 꺾이면서 정의로움을 잃게 되는 이야기로 현실을 다시 한 번 생각하게 만들어 준다고 전했다.

 

영화제는 김덕현 배우, 정흥순 감독 등 영화 관계자들과 청소년 영화인이 만남의 장을 가지며 그간 궁금했던 영화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됐으며, 청소년 영화인들이 자신의 영화를 소개할 수 있는 청소년 영화인들의 밤 등 다양한 참여 프로그램도 진행됐다고 했다.

 

▲ <사진제공=의정부시청소년재단>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Ganache(가나슈)’를 연출한 최한나 감독은 강박증의 작곡가가 층간소음을 곡의 재료로 사용하여 멋진 곡을 만들어 내는 과정을 감각적인 영상으로 표현하며 대상을 거머쥐었고, 감독상까지 수상하며 영화제의 주인공이 됐다고 했다.

 

의정부시청소년재단 이한범 대표이사는“코로나19 등 힘든 상황 속에서도 영화제에 훌륭하고 참신한 작품들이 많이 출품되었다며, 뛰어난 청소년 영화인들이 발굴된 만큼 앞으로 K-콘텐츠를 이끌고 나갈 인재가 의정부 청소년 영화제에서 나오면 좋겠다.”고 말했다.

 

hhxh0906@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Uijeongbu City Youth Foundation successfully closes the 2021 Uijeongbu Youth Film Festival

 

2021 Uijeongbu Youth Film Festival to close brilliantly with awards ceremony

 

[Reporter Hyeon-Woo Kim = Northern Gyeonggi/Gangwon] On the 6th, it was announced that the 2021 Uijeongbu Youth Film Festival, hosted and managed by the Uijeongbu City Youth Foundation, closed successfully with the awards ceremony.

 

A total of 27 films were screened at the 2021 Uijeongbu Youth Film Festival, which celebrated its 3rd anniversary, by selecting works produced by youths from all over the country and carefully selected works with bouncy ideas and unique feelings.

 

The Uijeongbu Youth Film Festival was divided into five sections: ‘Start’, ‘Issue’, ‘Creativity’, ‘Hope’, and ‘the world that young people see’, and they were able to see how young people view the world through video.

 

'G Minor', the opening film of the festival, presented a new perspective on discrimination against minorities. In a world where left-handed people are discriminated against like sexual minorities, left-handed people hide the fact that they are left-handed, do not hesitate to say hurtful words by friends who may be left-handed, and the story of how they get hurt by fear of differences is no different from minorities in reality. He said that he would inform me implicitly.

 

The closing film 'Justice of Justice' is a story about two students dreaming of a just hero who burns with a sense of justice and informs them of their wrongdoing, but rather loses justice as justice is violated due to infringement of the right to portrait.

 

The festival is a place where film officials such as actor Kim Deok-hyun and director Jeong Heung-soon meet and talk about the film industry they have been curious about. He said that various participation programs such as nights were held.

 

Director Choi Han-na, who directed 'Ganache', won the grand prize by expressing the process of a composer with obsessive compulsive disorder using inter-floor noise as a material to create a wonderful song in a sensuous video. said it was

 

Lee Han-beom, CEO of Uijeongbu City Youth Foundation, said, "Even in difficult circumstances such as Corona 19, many excellent and novel films were submitted to the film festival. said.

 

hhxh0906@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현우 기자, 의정부시청소년재단, 2021 의정부 청소년 영화제, 시상식, 폐막, 총 27편의 영화, 이한범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