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동두천시 정신건강복지센터, ‘청년마인드케어 페스티벌’ 개막

청년들의 정신건강 위한 축제

김일중 기자 | 기사입력 2021/11/08 [16:23]

동두천시 정신건강복지센터, ‘청년마인드케어 페스티벌’ 개막

청년들의 정신건강 위한 축제

김일중 기자 | 입력 : 2021/11/08 [16:23]

▲ 청년정신건강을 위한 마인드케어 페스티벌 개막 <사진제공=동두천시>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일중 기자 = 경기북부/강원] 지난 11월 4일 동두천시 정신건강복지센터에서는 동두천시 청년들의 정신건강을 위한 ‘청년마인드케어 페스티벌’을 개막하고 첫 프로그램으로 이주현 작가와 함께하는 북토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개막식에는 동두천시 보건소장, 지역보건팀장과 ‘동두천시 여성청소년과 팀장, 청소년상담복지센터장, 동두천 평화지역 RCT 단장, 변방의 북소리 대표, 청년문화기획단 대표 등’ 청년정신건강협의체 위원이 참석하여 이번 페스티벌의 성공적인 개최로 동두천시 청년들의 힐링과 정신질환의 중요성을 인식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기원했다고 전했다.

 

페스티벌은 펜데믹 상황이 장기화되면서 사회적 고립감, 경제적 문제 등 다양한 이유로 발생하는 정신건강 문제로 지치고 힘든 청년들을 위로하고 정신건강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다양한 주제로 프로그램이 진행됐다고 했다.

 

지난 11월 5일에는 힐링 테라피, 퍼스널컬러 진단, 타로, MBTI, 청년금융교육을 진행했고, 11월 6일에는 노르딕워킹 체험 멍 때리기 대회가 동두천시정신건강복지센터, 동두천시 두드림마트&북카페, 메타세콰이어길 등지에서 진행됐으며, 기타 청년마인드케어 패스티벌의 자세한 내용은 동두천시정신건강복지센터 홈페이지 또는 전화로 문의하면 된다고 밝혔다.

 

Kimgood0612@gmail.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Dongducheon Mental Health Welfare Center opens ‘Youth Mind Care Festival’

 

Helping citizens develop humanities literacy

 

[Reporter Il-jung Kim = Northern Gyeonggi/Gangwon] On November 4, the Dongducheon Mental Health Welfare Center announced that they had opened the ‘Youth Mind Care Festival’ for the mental health of young people in Dongducheon City and held a book talk with writer Joo-Hyun Lee as the first program.

 

The opening ceremony was attended by members of the Dongducheon City Health Center, regional health team leader, and members of the Youth Mental Health Council, including 'Dongducheon City Women's Youth Division Team Leader, Youth Counseling Welfare Center Director, Dongducheon Peace Area RCT Director, Outskirts Buzzori Representative, Youth Culture Planning Group, etc.' He said that he hoped that the successful hosting of the festival would be an opportunity to recognize the importance of healing and mental illness among young people in Dongducheon City.

 

The festival was held under various themes to comfort young people who are tired and struggling with mental health problems caused by various reasons such as social isolation and economic problems as the pandemic situation has been prolonged and to promote the importance of mental health.

 

On November 5, healing therapy, personal color diagnosis, tarot, MBTI, and youth financial education were conducted. On November 6, it was reported that the Nordic walking experience bruising competition was held at Dongducheon City Mental Health Welfare Center, Dongducheon City Do Dream Mart & Book Cafe, and Metasequoia Road. For more information about other youth mind care festivals, it is said that you can inquire at the Dongducheon City Mental Health Welfare Center website or Dongducheon City Mental Health Welfare Center.

 

Kimgood0612@gmail.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일중 기자, 동두천시, 정신건강복지센터, 북토크, 청년마인드케어, 힐링, 정신질환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