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양주시, 공인중개사 명찰 패용·QR코드 스티커 부착

부동산 중개사고 방지

김일중 기자 | 기사입력 2021/10/27 [09:35]

양주시, 공인중개사 명찰 패용·QR코드 스티커 부착

부동산 중개사고 방지

김일중 기자 | 입력 : 2021/10/27 [09:35]

▲ 공인중개사 명찰 시안 <사진제공=양주시>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일중 기자 = 경기북부/강원] 양주시는 무자격, 무등록 불법 중개행위로 발생하는 부동산 중개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공인중개사 명찰 패용과 QR코드 스티커 부착사업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무자격·무등록 중개행위, 자격증·등록증 대여행위, 타인의 공인중개사 이름을 사용하는 중개행위, 중개보조원의 실질적인 중개행위 등 위법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실시했다고 전했다.

 

지난해 개업공인중개사 명찰패용제를 실시한 이후 등록된 공인중개사 전원이 명찰을 패용하게 됐고, 신규, 변경 등을 제외한 부동산 중개사무소 466개소가 QR코드 스티커 부착을 마쳤으며, 이에 따라 중개의뢰인은 공인중개사의 성명, 사진 등이 기재된 명찰을 통해 본인 여부를 확인할 수 있고, 부동산 중개사무소 외관에 부착된 QR코드 스티커는 ‘경기도부동산포털’과 연계돼 중개사무소의 명칭과 등록번호 등의 현황이 나타나 적정 등록업체 여부를 확인 후 이용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양주시 관계자는 “이번 사업을 통해 중개의뢰인과 중개인 간의 신뢰회복에 도움을 줄 뿐만 아니라 투명한 부동산 거래질서를 확립할 수 있게 됐다”며 “중개인의 신원이 의심될 경우 반드시 공인중개사 명찰 착용 여부, QR코드 스티커 등을 확인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Kimgood0612@gmail.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Yangju City, wear the nameplate of a certified real estate agent and attach a QR code sticker

 

Prevention of Real Estate Brokerage Accidents

 

[Reporter Il-jung Kim = Northern Gyeonggi/Gangwon] Yangju City announced that it has completed the business of wearing a real estate agent's nameplate and attaching a QR code sticker to prevent real estate brokerage accidents caused by unqualified and unregistered illegal brokerage.

 

It said that this project was carried out to eradicate illegal acts such as unqualified and unregistered brokerage, lending licenses and registration certificates, brokering using the name of another person's real estate agent, and actual brokerage by a brokerage assistant.

 

After the implementation of the nameplate wear system for real estate brokers last year, all registered real estate agents have started to wear nameplates, and 466 real estate brokerage offices, excluding new and modified ones, have finished attaching QR code stickers. Accordingly, the brokerage client can check whether he or she is the real estate agent through the nameplate with the name and photo of the real estate brokerage office. It said that the current status appeared and it was possible to use it after checking whether it was an appropriate registered company.

 

An official from Yangju City said, “Through this project, we have been able to help restore trust between brokerage clients and brokers, as well as establish a transparent real estate transaction order. Please check back,” he said.

 

Kimgood0612@gmail.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일중 기자, 양주시, 불법 중개행위, 부동산 중개사고, 공인중개사, 명찰, QR코드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