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평군의회, 사회적 거리두기 탄력적용 건의 및 특별교부세 확보 노력

경기도 3개 군의회 의장, 경기도청과 경기도의회 방문

김일웅 기자 | 기사입력 2021/09/29 [14:03]

가평군의회, 사회적 거리두기 탄력적용 건의 및 특별교부세 확보 노력

경기도 3개 군의회 의장, 경기도청과 경기도의회 방문

김일웅 기자 | 입력 : 2021/09/29 [14:03]

▲ 사회적 거리두기 탄력적용 건의(이용철 경기도 행정1부지사) <사진제공=가평군 의회>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일웅 기자 = 경기북부/강원] 지난 28일 경기도 3개 군의회 (가평·양평·연천) 의장은 경기도청과 경기도의회를 방문해 지역 특성을 반영한 사회적 거리두기 적용을 건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가평군의회 배영식 의장 등 3개 군의회 의장은 이용철 행정1부지사 및 장현국 도의회 의장과 면담을 갖고, 천편일률적으로 적용되고 있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역 특성과 코로나19 발생현황 등을 반영해 가평·연천·양평군에 대해서도 같은 수도권에 위치한 강화·옹진군과 같은 단계로 탄력적으로 적용해 줄 것을 요구했다고 했다.

 

특히 지난 7월 12일부터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가 시행된 이후 4차례 거리두기 연장 등 팬데믹(대유행) 지속에 많은 소상공인들이 어려움을 겪으며 영업을 포기하고 극한 상황에 내몰리고 있는 실정을 설명하며 지역민의 생계 안정과 경제 활성화를 위한 경기도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고 했다.

 

또한 지역마다 코로나19 확진자 및 유행상황을 고려해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를 탄력적으로 적용해야 한다고 설명했으며, 이달 1일부터 16일까지 발생한 도내 코로나 19 확진자 현황을 보면 전체 확진자 8,999명 중 3개 군의 확진자 비율은 양평(32명), 가평(17명), 연천(8명) 등 0.6%에 불과하다고 했다. 

 

▲ 사회적 거리두기 탄력적용 건의(장현국 경기도의회 의장) <사진제공=가평군 의회>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배영식 의장은 “코로나19 전염병 예방과 확산방지를 위해 군민모두 정부방침에 적극 동참하고 있으나, 천편일률적인 사회적 거리두기 적용으로 많은 지역 소상공인들이 극심한 피해를 입고 있다.”며 “지역별·시설별·업종별 특성을 따져 방역당국의 단계 조정 방안의 세밀한 재검토가 시급하다.”고 말했다.

 

이날 배영식 의장은 경기도청 방문에 이어 지역 역점사업 해결에 필요한 특별교부세 확보를 위해 국회를 방문해 윤후덕 국회의원을 만나 주요 현안사업을 설명하고 협조를 요청했다고 전했다.

 

특히 하색2리~두밀삼거리 급수구역 확장공사(8억), 운악산 관광마을 조성사업(13억), 농어촌도로 상 204호선 확포장공사(10억), 방범용 CCTV확대 구축사업(5.74억) 등 지역현안사업 4건, 36.74억 원의 사업에 대한 필요성을 강조하며 적극 지원해 줄 것을 건의했다고 했다.

 

배영식 의장은 “바쁘신 의정활동에도 가평군의 현안 해결을 위해 시간을 내어주신 위원장님께 감사함을 표한다”며, “정부예산 확보를 통한 현안사업의 조속한 추진으로 코로나19로 어려운 지역경제를 극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kocykim@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Gapyeong County Council, Suggests Flexible Application of Social Distancing and Efforts to Secure Special Grant Tax

 

Chairpersons of three Gyeonggi-do county councils visit Gyeonggi-do Provincial Government and Gyeonggi-do Council

 

[Reporter Il-woong Kim = Northern Gyeonggi/Gangwon] On the 28th, the chairpersons of the three Gyeonggi county councils (Gapyeong, Yangpyeong, and Yeoncheon) visited the Gyeonggi Provincial Office and the Gyeonggi Provincial Assembly and announced that they had recommended the application of social distancing reflecting regional characteristics.

 

On this day, the chairpersons of the three county councils, including Gapyeong County Council Chairman Bae Young-sik, had an interview with Lee Yong-cheol, 1st Vice Governor of Administrative Affairs and Jang Hyeon-guk, Chairman of the Provincial Council. He said that he demanded that it be applied flexibly to the same level as Ganghwa and Ongjin-gun, located in the same metropolitan area.

 

In particular, he explained the fact that many small business owners are having difficulties giving up their business and being driven into extreme situations due to the continued pandemic (pandemic), such as extending the distance four times since the 4th stage of distancing in the metropolitan area was implemented from July 12. He said that he requested active support from Gyeonggi Province for the stabilization of livelihoods and revitalization of the economy.

 

In addition, he explained that social distancing should be flexibly applied in the metropolitan area in consideration of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of COVID-19 in each region and the epidemic situation. The proportion of confirmed cases in Yangpyeong (32), Gapyeong (17), and Yeoncheon (8) was only 0.6%.

 

Chairman Bae Young-sik said, “All citizens of the county are actively participating in the government’s policies to prevent and prevent the spread of the COVID-19 epidemic, but many local small business owners are suffering severe damage due to the uniform application of social distancing.” A detailed review of the quarantine authorities' step-by-step adjustment plan is urgently needed," he said.

 

On that day, Chairman Bae Young-sik said that he visited the National Assembly to secure a special grant tax necessary to solve regional projects following a visit to the Gyeonggi Provincial Office, met with National Assemblyman Hoo-deok Yoon, explained major pending projects and requested cooperation.

 

In particular, Hasaek 2-ri ~ Dumil three-way water supply area expansion project (800 million won), Unaksan tourist village development project (1.3 billion won), line 204 expansion project on rural roads (1 billion won), crime prevention CCTV expansion construction project (574 billion won), etc. He said that he suggested active support for 4 local pending projects, emphasizing the need for projects worth 3.674 billion won.

 

Chairman Bae Young-sik said, “I would like to express my gratitude to Chairman Bae for taking the time to resolve the pending issues in Gapyeong-gun despite his busy legislative activities. I will do my best,” he said.

 

kocykim@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일웅 기자, 가평군의회, 경기도청, 경기도의회, 지역 특성 반영한 사회적 거리두기 적용, 특별교부세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6
정치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