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평군, ㈜엔필드과 MOU 체결

가평군, ㈜엔필드과 MOU 체결

안종욱 기자 | 기사입력 2021/09/27 [15:11]

가평군, ㈜엔필드과 MOU 체결

가평군, ㈜엔필드과 MOU 체결

안종욱 기자 | 입력 : 2021/09/27 [15:11]

▲ 가평군-(주)엘필드 업무협약<사진제공 =일자리경제과 기업지원팀>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안종욱 기자 = 경기북부/강원] 지난 24일 가평군과 ㈜엔필드는 4차 산업 혁명 시대의 핵심 분야인 데이터센터를 가평군에 건립하기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엔필드는 가평 데이터센터 건립을 위해 성주건설과 활림건설이 지분투자(자본금 10억 2천)를 통해 지난 2021년 2월 23일 설립한 특수목적법인(SPC)으로 지난 7월초 가평군에 사업제안서를 제출했고 가평군에서는 3개월에 걸쳐 사업추진 타당성 등을 검토한 후 오늘 업무협약을 체결하게 되었으며, 협약 주요내용은 ㈜엔필드는 데이터센터 건립을 차질 없이 추진하고 관련 산업의 선도 기업 유치, 지역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 등을 위해서 군에 적극 협력하고, 가평군은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하여 사업계획 수립 시 행정 지원 및 자문, 인·허가 진행에 적극 협조하는 사항이라고 했다.

 

데이터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원유’라고 할 만큼 중요한 자원이고, 데이터센터는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IOT(사물인터넷)와 인공지능·자율주행·스마트시티 등 21세기 다양한 미래 산업이 태동하고 발전하는 계기를 제공하는 등 산업 기반이 취약한 가평군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예상되며, 직접적으로는 데이터센터의 집단화와 고용 창출 및 지방세수 증대가 이뤄지는 등 지역경제에도 긍정적인 효과가 기대된다고 했다. 

 

또한, 데이터 관련 산업의 경우 글로벌 데이터센터 시장의 성장과 코로나-19 발생 이후 데이터 수요의 급속한 증가로 매년 10%이상 성장하고 있는 상황이며, 이에 따라 ㈜엔필드는 수도권에서 수전 용량과 토지 확보의 어려움 등으로 입지가 제한적인 상황에서 가평군을 최적의 입지로 선정하고 데이터 센터 건립을 위해 한국전력과 전력인출 관련 협의, 토지확보 등을 추진해왔다고 했다.

 

가평 데이터센터 농공단지 조성 사업의 위치는 가평읍 하색리 산 37-1 일원으로 59,459㎡ 부지면적에 지하 1층, 지상 4층 규모(건축 연면적 66,700㎡)로 2024년 준공을 목표하고 있으며, 사업비 2,100억 원을 투자해 10만대 이상의 서버를 운영할 수 있는 하이퍼스케일로 건립될 예정이고, 앞으로 가평군에서는 (주)엔필드와 함께 지역상생발전 협의체를 구성하여 지역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코딩 수업, 대학생 인재양성 및 취업·창업 프로그램, 인구 유입을 위한 직원 기숙사 건립과 근로자 주거지원 등을 추진하여 기업과 지역의 모범적인 상생모델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고 했다.

 

wh636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Signed MOU with Gapyeong-gun and Enfield Co., Ltd.

 

Signed MOU with Gapyeong-gun and Enfield Co., Ltd.

 

[Reporter Ahn Jong-wook = Northern Gyeonggi/Gangwon] On the 24th, Gapyeong-gun and Enfield announced that they had signed a memorandum of understanding to build a data center in Gapyeong-gun, a key field in the era of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Enfield Co., Ltd. is a special purpose corporation (SPC) established on February 23, 2021 through equity investment (capital: 1.02 billion) by Seongju Construction and Hallim Construction for the construction of the Gapyeong data center, and submitted a business proposal to Gapyeong-gun in early July. In Gapyeong-gun, after reviewing the feasibility of the project for three months, the business agreement was signed today. He said that it is a matter of actively cooperating with the military for this purpose, and Gapyeong-gun actively cooperating with administrative support and advice in establishing a business plan, and in the process of permits and permits for smooth implementation of the project.

 

Data is an important resource enough to be called 'crude oil' in the era of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and data centers are the birthplace of various future industries in the 21st century, such as the Internet of Things (IOT) based on big data, artificial intelligence, autonomous driving, and smart cities. It is expected to give a great help to Gapyeong-gun, which has a weak industrial base, such as providing an opportunity for development, and is expected to have a positive effect on the local economy as it directly collects data centers, creates jobs, and increases local tax revenue.

 

In addition, the data-related industry is growing by more than 10% every year due to the growth of the global data center market and the rapid increase in data demand after the outbreak of COVID-19. He said that Gapyeong-gun was selected as the optimal location in a situation where the location was limited, and that KEPCO had consulted with KEPCO in relation to power withdrawal and secured land to build the data center.

 

The Gapyeong Data Center Agricultural Complex Development Project is located in San 37-1, Hasaek-ri, Gapyeong-eup, with a site area of ​​59,459 m2, with 1 basement and 4 stories above the ground (total floor area of ​​66,700 m2), with a goal of completion in 2024. The project cost is 210 billion won. It will be built on a hyperscale scale that can operate more than 100,000 servers by investing in ·He said that he would establish an exemplary win-win model between companies and the region by promoting start-up programs, building employee dormitories for population inflow, and providing housing support for workers.

 

wh6364@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안종욱 기자, 가평군, ㈜엔필드, 4차 산업 혁명 시대, 데이터센터, 양해각서 체결, 빅데이터, IOT(사물인터넷), 인공지능, 자율주행, 스마트시티, 고용 창출, 지방세수 증대, 지역경제 긍정적인 효과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7
가평뉴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