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캠코, 제주도와 국유지 무연분묘 등 정비 위한 업무협약 체결

제주특별자치도(제주도)청 백록홀에서 문성유 캠코 사장, 구만섭 제주도지사 권한대행 참석

김일웅 기자 | 기사입력 2021/09/24 [14:04]

캠코, 제주도와 국유지 무연분묘 등 정비 위한 업무협약 체결

제주특별자치도(제주도)청 백록홀에서 문성유 캠코 사장, 구만섭 제주도지사 권한대행 참석

김일웅 기자 | 입력 : 2021/09/24 [14:04]

▲ 캠코-제주특별자치도 업무협약식 <사진제공=캠코>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일웅 기자 = 경기북부/강원] 9월 24일 캠코는 제주특별자치도(제주도)청 백록홀에서 문성유 캠코 사장, 구만섭 제주도지사 권한대행이 참석한 가운데 제주도와 「국유지 무연분묘 등 정비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캠코 소관 국유지 중 지목만 묘지인 토지를 사용 현황에 맞게 지목을 변경해 가치와 활용도를 높이고, 인접 토지 소유자의 매수신청 제한*에 대한 민원해소 및 제주도의 무연분묘 정비 정책에 협조하기 위해 마련됐다고 했다.

 

* 지목이 묘지인 국유지는 분묘개장이나 분묘기지권 성립 등 법적 문제로 매각대상에서 제외

 

협약을 통해 캠코는 제주도의 무연분묘 정비사업 및 관련 정책사업 등을 적극 지원하고, 제주도는 캠코가 추진하는 지목이 묘지이나 사용 현황이 다른 국유지의 지목 변경에 협력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 캠코-제주특별자치도 업무협약식 <사진제공=캠코>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이를 위해 캠코는 지난 4월부터 제주도 내 국유지를 항공드론으로 전수 조사하여, 지목이 묘지인 국유지 중 묘지 기능을 상실한 토지를 지목 변경 대상으로 분류해 오고 있다고 했다.

 

문성유 캠코 사장은 “이번 협약이 국유재산 가치 제고는 물론, 활용제한에 따른 각종 민원이 해소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캠코는 국민들 목소리에 귀 기울여 국유재산의 활용도를 높일 수 있는 방안들을 지속적으로 발굴ㆍ확대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캠코는 지난 ’09년부터 제주도 내 국유재산(9,302필지, 11,905m2 규모)에 대한 지역주민 편익 제고를 위해 전담팀을 개설하고, 국유재산을 필요로 하는 지역주민에게 대부, 매각 등의 방법으로 민원해소를 돕고 있다고 밝혔다. 

 

kocykim@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Camco and Jeju Island signed a business agreement for maintenance of publicly owned unleaded tombs, etc.

 

Camco President Moon Seong-yu and Jeju Provincial Governor Man-seop Koo attended the Baekrok Hall of Jeju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Jeju Island).

 

[Reporter Il-woong Kim = Northern Gyeonggi/Gangwon] On September 24, Camco was held at Baengnok Hall of the Jeju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Jeju Island) Office, with the presence of Camco President Moon Seong-yu and Acting Jeju Governor Man-seop Gu Man-seop in attendance. agreement” was signed.

 

This agreement is prepared to enhance the value and utilization of land that is only designated as a graveyard among state-owned CAMCO-owned cemeteries according to the current use status, and to resolve civil complaints regarding restrictions on purchase applications by adjacent land owners* and cooperate with Jeju Island’s lead-free tomb maintenance policy. said it was

 

 * State land designated as a cemetery is not subject to sale due to legal issues such as opening a tomb or establishing a right to a grave site.

 

Through the agreement, Camco will actively support Jeju-do's lead-free tomb maintenance project and related policy projects, and Jeju Island has agreed to cooperate in changing the cemetery of the cemetery promoted by Camco, but with a different status of state land in use.

 

To this end, Camco said that since last April, it has been conducting an aerial drone survey of all state land in Jeju Island, and has been classifying the land that has lost its cemetery function among the state land whose designation is a cemetery as subject to change.

 

Camco President Moon Seong-yu said, “I hope this agreement will not only enhance the value of state-owned property but also resolve various complaints related to restrictions on use.” We will continue to discover and expand measures,” he said.

 

Meanwhile, since 2009, Camco has established a dedicated team to enhance the benefits of local residents on state-owned property in Jeju Island (9,302 lots, 11,905 m2) He said he was helping to settle complaints.

 

kocykim@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일웅 기자, 캠코, 제주도, 국유지 무연분묘 등 정비를 위한 업무협약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