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평군의회, 경기교통공사 방문 및 시내버스 현안사항 건의

공영노선 지정 및 재정지원 등 가평군 시내버스 현안사항에 대해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 요청

김일웅 기자 | 기사입력 2021/09/01 [15:19]

가평군의회, 경기교통공사 방문 및 시내버스 현안사항 건의

공영노선 지정 및 재정지원 등 가평군 시내버스 현안사항에 대해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 요청

김일웅 기자 | 입력 : 2021/09/01 [15:19]

▲ (경기교통공사 방문 시내버스 현안사항 건의) 관련 사진 <사진제공=가평군의회>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일웅 기자 = 경기북부/강원] 지난 31일 가평군의회는 경기교통공사를 방문해 공영노선 지정 및 재정지원 등 가평군 시내버스 현안사항에 대해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가평군 유일의 운수업체인 ‘가평교통’이 시내버스 이용 감소로 적자가 누적되고 있어, 향후 운행중단 및 감회에 따라 주민 이동권의 제약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고 했다. 

 

또한 21년 국가벽지 15개 노선은 2020년 경기도 벽지 24개 노선 중 9개 노선이 제외되어 가평군의 재정부담이 급증할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이에 이번 방문을 통한 현안사항 회의에 가평군에서는 가평군의회 이상현 의원, 장석조 교통과장 및 교통행정팀장, 박윤희 가평교통(주) 기획상무, 경기교통공사에서는 이회수 상임이사, 이철휘 이사회 의장 및 관련 팀장들이 참석했다고 했다.

 

가평군에서는 2021년 운송송실에 대한 재정지원과 21년 및 20년도 가평교통 재정지원 미지급금 및 지급예정액 조기집행, 국가벽지 미반영 9개 노선에 대하여 경기도 공영노선으로 지정해 줄 것을 건의했고, 경기교통공사에서는 가평군에서 제시한 의견을 적극 검토할 것을 약속했다고 했다.

 

가평군의회 이상현 의원은 “지역인구 감소와 자가용 인구의 증가 등으로 대중교통 이용률이 줄어 시내버스 운영이 중단될 수도 있는 심각한 상황”이라며 “주민들의 이동권과 교통복지 실현을 위해 최대한의 지원이 필요한 실정이다”라고 말했다.

 

kocykim@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Gapyeong County Council visits Gyeonggi Transportation Corporation and proposes pending city bus issues

 

Active interest and request for support on current issues such as designation of public routes and financial support for Gapyeong-gun city buses

 

[Reporter Il-woong Kim = Northern Gyeonggi/Gangwon] On the 31st, the Gapyeong County Council visited the Gyeonggi Transportation Corporation and announced that it had requested active interest and support for current issues such as designation of public routes and financial support for Gapyeong-gun city buses.

 

Gapyeong Transportation, the only transportation company in Gapyeong-gun, is accumulating a deficit due to a decrease in the use of city buses, and there are concerns that it will lead to restrictions on the movement rights of residents due to future suspensions and emotions.

 

In addition, it is reported that the fiscal burden of Gapyeong-gun will increase sharply as the 15 national remote routes in 21 will be excluded from 9 out of the 24 remote routes in Gyeonggi-do in 2020.

 

Accordingly, the meeting on pending issues through this visit was attended by Gapyeong County Council member Lee Sang-hyeon, transportation department head Jang Seok-jo and transportation administration team leader, Park Yoon-hee, planning vice president of Gapyeong Transportation Co., Ltd. said he did

 

Gapyeong-gun suggested that Gapyeong-gun be designated as Gyeonggi-do public routes for financial support for transportation in 2021, early execution of unpaid and expected payments for Gapyeong transportation in 2021 and 20, and 9 routes that do not reflect national wallpaper. He promised to actively review the opinions presented by the

 

Assemblyman Lee Sang-hyeon of the Gapyeong County Council said, "The use of public transportation is reduced due to the decrease in the local population and the increase in the number of private vehicles, which is a serious situation that may cause the operation of city buses to be suspended. ” he said.

 

kocykim@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일웅 기자, 가평군의회, 경기교통공사, 공영노선 지정 및 재정지원, 가평군 시내버스 현안사항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