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평군청소년상담복지센터, '랜선 컬처 푸드 테라피' 운영

3차 비대면 문화체험 활동인 다락방 사업 진행

안종욱 기자 | 기사입력 2021/08/19 [10:35]

가평군청소년상담복지센터, '랜선 컬처 푸드 테라피' 운영

3차 비대면 문화체험 활동인 다락방 사업 진행

안종욱 기자 | 입력 : 2021/08/19 [10:35]

▲ 3차 비대면 문화체험활동 랜선컬펴푸드테라피 운영<사진제공 =평생교육사업소청소년팀>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안종욱 기자 = 경기북부/강원] 지난 7월 27일부터 8월 6일까지 가평군청소년상담복지센터는 3차 비대면 문화체험 활동인 다락방 사업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제3차 문화체험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4단계로 격상되고 방학을 맞이한 청소년들을 고려하여 가평군청소년상담복지센터에서 집에서 간식을 만들어 먹을 수 있는 밀키트를 만들어 운영하였고, 밀키트는 차(tea), 샌드위치 재료, 방역용품 등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지난 3일 관내 청소년 30명에게 가정 및 인편으로 전달하였다고 했다. 

 

‘다락방(多樂房)’은 코로나19로 인해 외부 활동이 제한되었지만 청소년들이 각자의 방에서 충분히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문화체험을 지원하자는 취지로 붙여진 이름이며, 올해 초 코로나19 확산으로 청소년들과의 대면이 어려워지자 지난 3월, 1차 비대면 문화체험활동 ‘다락방(多樂房)’을 진행했고, 지난 5월 제2차 ‘다락방(多樂房)인’ 카네이션 만들기를 진행하였다고 말했다. 

 

제3차 비대면 문화체험은 청소년에게 밀키트 제공에 그치지 않고 ZOOM을 활용해 비대면으로 컬처 푸드 테라피 활동을 함께 하는 시간을 보냈다는 점에서 더 큰 의미가 있으며, 컬처 푸드 테라피는 상담사와 함께 2부로 구성되어 있는 프로그램을 랜선으로 진행하였다고 했다. 

 

1부 컬처 테라피는 영국의 음식문화를 배우고 영국의 차(tea)문화인 ‘에프터눈 티타임’을 체험하는 활동으로 이루어졌으며, 2부 푸드테라피는 자신을 표현하는 긍정단어로 샌드위치를 만들어 보고 이야기를 나누는 활동으로 진행되었고, 이를 통해 관내 청소년들이 다른 친구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갖고 영국문화에 대해 배웠으며, 푸드 테라피 활동을 통해 스트레스를 해소하였다고 전했다.

 

이현진 센터장은 “거리두기로 인한 비대면 상황에서 컬처 푸드 테라피를 통해 음식과 문화를 접목하여 다른 나라 식문화에 대해 배우고 문화를 체험하는 시간이 아이들에게 청소년들에게 정서적 경험과 성장에 기여하게 되어 기쁘다고 이야기 하였으며 올해 4차 문화체험사업을 추가 지원할 예정이며 청소년들에게 다채로운 문화적 지원이 될 수 있도록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여성가족부와 가평군이 지원하는 가평군청소년상담복지센터는 한국스카우트 연맹이 위탁 운영하고 있으며, 청소년 및 학부모 개인상담과 집단상담·심리검사·다양한 교육 서비스 등을 제공하고 있고, 그리고 청소년안전망 사업을 통해 위기청소년에게 상담 및 복지, 연계 지원서비스의 맞춤형 통합지원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했다.

 

wh636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Gapyeong-gun Youth Counseling Welfare Center operates 'LAN Cable Culture Food Therapy'

 

3rd non-face-to-face cultural experience activity, Darakbang project

 

[Reporter Ahn Jong-wook = Northern Gyeonggi/Gangwon] From July 27 to August 6, the Gapyeong-gun Youth Counseling Welfare Center announced that it had conducted the 3rd non-face-to-face cultural experience activity, the Darakbang project.

 

For the 3rd cultural experience, the Gapyeong-gun Youth Counseling Welfare Center made and operated a meal kit where you can make and eat snacks at home in consideration of the youth who are on vacation after social distancing has been upgraded to level 4 It consists of sandwich materials and quarantine supplies, and it was said that it was delivered to 30 youths in the district on the 3rd at home or in person.

 

'Darakbang' is a name given to support cultural experiences so that young people can have a good time in their own rooms even though outside activities are restricted due to Corona 19. He said that as it became difficult to meet the students, he conducted the first non-face-to-face cultural experience activity 'Darakbang' in March, and carried out the second 'Darakbang' carnation making in May. .

 

The 3rd non-face-to-face cultural experience is more meaningful in that it does not stop at providing the youth with a meal kit, but also spends time together with non-face-to-face culture food therapy activities using ZOOM. It was said that the program consisting of departments was conducted over a LAN cable.

 

The first part culture therapy consisted of activities to learn British food culture and to experience 'afternoon tea time', the British tea culture. It was conducted as a sharing activity, and through this, the youth in the building had time to communicate with other friends, learned about British culture, and relieved stress through food therapy activities.

 

Lee Hyun-jin, head of the center, said, “I am glad that the time to learn about the food culture of another country and experience culture by combining food and culture through culture food therapy in a non-face-to-face situation due to social distancing will contribute to emotional experience and growth for children and adolescents. We will provide additional support for the 4th cultural experience project this year, and we will prepare to provide a variety of cultural support to the youth.”

 

Meanwhile, the Gapyeong-gun Youth Counseling and Welfare Center, supported by the Ministry of Gender Equality and Family and Gapyeong-gun, is commissioned by the Korea Scouting Federation and provides individual counseling for youth and parents, group counseling, psychological testing, and various educational services. It is said that it is providing customized integrated support services to youth in crisis through counseling, welfare, and related support services.

 

wh6364@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안종욱 기자, 가평군, 가평군청소년상담복지센터, 3차 비대면 문화체험 활동, 다락방 사업 진행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7
가평뉴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