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천시교육재단, ‘2021년 제1차 주거복지 대학 장학생’ 모집

121명의 관내·외 출신 대학생을 최종 선발, 1억 2,300만원의 장학금 지급

김현우 기자 | 기사입력 2021/08/10 [10:49]

포천시교육재단, ‘2021년 제1차 주거복지 대학 장학생’ 모집

121명의 관내·외 출신 대학생을 최종 선발, 1억 2,300만원의 장학금 지급

김현우 기자 | 입력 : 2021/08/10 [10:49]

▲ (재)포천시교육재단, 제1차 주거복지 대학 장학생 선발 및 장학금 지급 <사진제공=포천시>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현우 기자 = 경기북부/강원] (재)포천시교육재단은 대학생 주거비 부담 완화를 위해 ‘2021년 제1차 주거복지 대학 장학생’을 모집하고 총 121명의 관내·외 출신 대학생을 최종 선발, 1억 2,300만원의 장학금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이번 주거복지 대학 장학금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가계별 경제적 부담과 월세가격 상승이라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 시의적절하게 시행되어 많은 학생과 학부모의 뜨거운 관심과 성원을 받았다고 했다.

 

또한, 더 많은 장학금 수혜의 기회를 보장하고자 ‘생활비 명목의 장학금’ 성격으로 편성·지급하여 한국장학재단 등 타 기관의 장학금과 중복수혜가 가능하도록 했으며, 재원은 포천시 출연금과 포천시 교육 발전을 위해 민간에서 자발적으로 기탁한 기부금 등을 적극 활용하여 마련했다고 전했다.

 

‘제2차 주거복지 대학 장학생’ 모집은 올해 12월 초에 모집 예정이며, 관내·외 출신 대학생 150명을 대상으로 총 1억 8,000만원의 장학금을 지급할 계획이라고 했다.

 

한편, 장학금 신청자의 월세계약 현황을 분석한 결과, 대학생들이 부담하는 평균 월세가격은 346,160원으로 단순 계산 시, 순수 주거비 명목으로 연평균 4,153,920원을 지불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고, 이는 전세 또는 보증금 개념과 달리 회수할 수 없는 매몰비용으로, 각 가정에 큰 부담이 되고 있는 현실이라고 했다.

 

박윤국 이사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모두가 어려운 상황이지만, 우리 학생들이 포기하지 않고 안정적인 학업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재)포천시교육재단을 중심으로 다양한 장학사업을 펼쳐 나가겠다.”고 밝혔다.

 

hhxh0906@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Pocheon City Education Foundation, Recruitment of ‘2021 1st Residential Welfare College Scholarship’

 

The final selection of 121 university students from within and outside the city, and a scholarship of 123 million won

 

[Reporter Hyeon-Woo Kim = Northern Gyeonggi/Gangwon] The Pocheon City Education Foundation recruited the '2021 1st Housing Welfare College Scholarship Student' to alleviate the burden of housing expenses for university students, and finally selected a total of 121 university students from inside and outside the jurisdiction, 100 million won It was announced that a scholarship of KRW 23 million would be awarded.

 

The University of Housing and Welfare Scholarship was implemented in a timely manner amid difficult conditions of household economic burden and rising monthly rent due to the prolonged COVID-19, and received enthusiastic interest and support from many students and parents.

 

In addition, in order to guarantee more opportunities to receive scholarships, it was organized and paid as a 'scholarship in the name of living expenses' so that it could be received in duplicate with other institutions such as the Korea Scholarship Foundation. It said that it was prepared by actively utilizing the donations donated voluntarily by the

 

Recruitment for the ‘Second Residential Welfare College Scholarship’ is scheduled to begin in early December this year, and a total of 180 million won in scholarships will be provided to 150 university students from within and outside the city.

 

On the other hand, as a result of analyzing the status of monthly rental contracts of scholarship applicants, the average monthly rent paid by college students is 346,160 won. It is a sunk cost that cannot be recovered, and it is a reality that puts a great burden on each household.

 

Chairman Park Yoon-guk said, “Even though it is a difficult situation for all due to the prolonged COVID-19, we will carry out various scholarship programs centered on the Pocheon City Education Foundation so that our students can continue their studies without giving up.”

 

hhxh0906@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현우 기자, 포천시교육재단, 대학생 주거비 부담 완화, 2021년 제1차 주거복지 대학 장학생, 장학금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