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동두천시 무한돌봄센터, 복지사각지대 다문화가구 사례관리 지원

복지사각지대로 발굴된 저소득 다문화가구의 통합사례관리 지원 결정

장선희 기자 | 기사입력 2021/08/05 [10:35]

동두천시 무한돌봄센터, 복지사각지대 다문화가구 사례관리 지원

복지사각지대로 발굴된 저소득 다문화가구의 통합사례관리 지원 결정

장선희 기자 | 입력 : 2021/08/05 [10:35]

▲ 동두천시청 전경 <사진제공 = 동두천 시청>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장선희 기자 = 경기북부/강원] 지난 4일 동두천시 무한돌봄센터는 내부사례회의를 개최하여 복지사각지대로 발굴된 위기가구를 사례관리 대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지난 8월 3일 오전에 진행되었고, 주 소득자인 본인이 교정시설에 수감됨에 따라 배우자와 어린 자녀들의 생활고가 염려된다는 우편민원을 접수받아 해당 가정에 방문 상담을 실시한 결과를 사례관리사가 발표하였다고 했다.

 

그 후 가정방문 시 파악된 복지 욕구와 실태조사를 토대로 상당기간 자립이 불가능한 상황임을 확인하여 긴급복지 제도를 신청하고, 대학생 멘토링 교육 등 다문화가족 특성을 반영한 관련 서비스를 연계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진영호 복지정책과장은 “전화, 우편, 고지서, 카카오톡 채널 등 위기가구 제보 방법을 다양하게 구축함으로써 복지사각지대가 지속적으로 발굴되고 있다”며 “이렇게 찾아낸 모든 가정의 어려움을 세심하게 살펴 나가겠다”고 전했다. 

 

best-suny@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Dongducheon City Infinite Care Center supports case management of multicultural families in welfare blind spots

 

Decision to support integrated case management of low-income multicultural households discovered as welfare blind spots

 

[Reporter Seon-hee Jang = Northern Gyeonggi/Gangwon] On the 4th, Dongducheon City Infinite Care Center held an internal case meeting and announced that it had selected crisis households discovered in welfare blind spots as case management subjects.

 

This meeting was held on the morning of August 3rd, and the case manager received a postal complaint that the main income earner himself was imprisoned in a correctional facility and was concerned about the cost of living for his spouse and young children. said to have been announced.

 

After that, he said that he decided to apply for an emergency welfare system after confirming that he was unable to become self-reliant for a long period of time based on the welfare needs and situation survey identified during home visits, and to link related services that reflected the characteristics of multicultural families, such as mentoring education for college students.

 

Jinyoung-ho, head of the welfare policy department, said, “Blind spots in welfare are continuously being discovered by establishing various methods of reporting crisis households such as telephone, mail, bills, and Kakao Talk channels. told

 

best-suny@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장선희 기자, 동두천시, 동두천시 무한돌봄센터, 내부사례회의 개최, 복지사각지대 발굴, 위기가구 사례관리 대상자 선정, 전화, 우편, 고지서, 카카오톡 채널, 위기가구 제보 방법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