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양주시, ‘폭력없는 여성친화 양주만들기 민관협력 특별포럼’ 개최

양주시, 여성단체협의회, 양주경찰서, 양주가정폭력상담소, 학계전문가 등 지역 유관기관 참여

김현우 기자 | 기사입력 2021/08/03 [16:44]

양주시, ‘폭력없는 여성친화 양주만들기 민관협력 특별포럼’ 개최

양주시, 여성단체협의회, 양주경찰서, 양주가정폭력상담소, 학계전문가 등 지역 유관기관 참여

김현우 기자 | 입력 : 2021/08/03 [16:44]

▲ 행사사진 <사진제공=양주시>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현우 기자 = 경기북부/강원] 지난 7월 29일 양주시는 양주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서 양주시, 여성단체협의회, 양주경찰서, 양주가정폭력상담소, 학계전문가 등 지역 유관기관이 참여하는 ‘폭력없는 여성친화 양주만들기 민관협력 특별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포럼은 최근 증가하고 있는 젠더폭력에 대한 포괄적 이해와 지역 내 발생하고 있는 청소년 범죄, 아동학대, 가정폭력 등 다양한 폭력 사례 중심으로 유기적인 민관 협력체계 구축을 통한 실제적인 대응 방안을 모색하고자 마련했다고 했다.

 

포럼에는 코로나19 방역지침 준수하는 가운데 최소한의 인원만이 참석했으며 유튜브 채널에서 실시간으로 송출해 현장에 참여하지 못한 사람들도 자유롭게 시청할 수 있도록 했다고 전했다. 

 

이날 사회자를 맡은 홍혜숙 양주가정폭력상담소 소장의 원활한 진행 속에서한완수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 젠더폭력 통합강사, 박미정 대진대학교 교육학 박사, 이동길 양주경찰서 여성청소년과장, 박병무 서정대학교 사회복지학과 교수가 각각 준비한 의제 발표와 함께 참여자들의 질의 등 열띤 토론이 진행됐다고 했다.

 

▲ 행사사진 <사진제공=양주시>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현장경험이 풍부한 전문가들 간 벌어진 토론에서는 코로나19로 인해 늘어난 젠더폭력 예방을 위해 지역사회 중심의 민관협력 네트워크 구성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됐다고 했다.

 

특히 비대면·디지털 전환이라는 시대적 흐름의 변화에 따라 기존 가시화된 폭력에서 디지털 폭력으로 변모하는 새로운 폭력 형태에 대한 범기관 대응책 마련의 시급성을 강조했다고 했다.

 

양주시 관계자는 “이번 포럼을 통해 가정폭력, 아동폭력, 성폭력 문제를 젠더 관점에서 더 심층적으로 이해하는 계기가 됐다”며 “각 기관과 상호 간의 소통채널을 유지하고 긴밀한 협력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폭력으로부터 안전한 양주시를 조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폭력없는 여성친화 양주만들기 민관협력 특별포럼’은 양주가정폭력상담소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다시보기가 가능하다고 전했다.

 

hhxh0906@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Yangju City Hosts ‘Special Forum on Public-Private Cooperation to Make Violence-Free, Women-Friendly Yangju’

 

Participation in related local organizations such as Yangju City, Women’s Association Council, Yangju Police Station, Yangju Domestic Violence Counseling Center, and academic experts

 

[Reporter Hyeon-Woo Kim = Northern Gyeonggi/Gangwon] On July 29, Yangju City held a 'violence event' held at the Yangju Healthy Families and Multicultural Families Support Center with the participation of local related organizations such as Yangju City, Women's Organizations Council, Yangju Police Station, Yangju Domestic Violence Counseling Center, and academic experts. It announced that it held a special forum for public-private cooperation on making women-friendly liquor.

 

This forum was prepared to provide a comprehensive understanding of the recent increase in gender violence and to seek practical countermeasures through the establishment of an organic public-private cooperative system focusing on various cases of violence such as juvenile crime, child abuse, and domestic violence occurring in the region. did.

 

He said that the forum was attended by a minimum number of people while complying with the Corona 19 quarantine guidelines, and that it was broadcast in real time on the YouTube channel so that those who could not participate in the scene could watch it freely.

 

The agenda was prepared by Han Wan-su, an integrated lecturer on gender violence at the Korea Gender Equality Education Promotion Agency, Park Mi-jeong, Ph.D. in education at Daejin University, Lee Dong-gil, head of the Women’s Youth Division at Yangju Police Station, and Park Byung-mu, a professor of social welfare at Seojeong University, in the smooth progress of Hong Hye-sook, director of Yangju Domestic Violence Counseling Center, who served as the moderator. The presentation was accompanied by a lively discussion, including questions from the participants.

 

In a discussion held between experts with extensive field experience, it was said that it was necessary to establish a community-centered public-private partnership network to prevent gender violence, which has increased due to COVID-19.

 

In particular, he emphasized the urgency of preparing cross-organizational countermeasures for new forms of violence that are changing from existing visible violence to digital violence in accordance with the changes of the times, such as non-face-to-face and digital transformation.

 

An official from Yangju City said, “Through this forum, it was an opportunity to better understand domestic violence, child violence, and sexual violence issues from a gender perspective. We will do our best to create a safe Yangju city.”

 

On the other hand, the ‘Special Forum on Public-Private Cooperation to Make Violence-Free, Women-Friendly Yangju’ can be viewed again on the official YouTube channel of the Yangju Domestic Violence Counseling Center.

 

hhxh0906@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현우 기자, 양주시, 폭력없는 여성친화 양주만들기 민관협력 특별포럼, 여성단체협의회, 양주경찰서, 양주가정폭력상담소, 학계전문가, 양주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