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윤경 도의원, 한국농아인협회와 정담회 가져

한국농아인협회 군포시지회 애로사항 청취

김일웅 기자 | 기사입력 2021/07/02 [15:36]

정윤경 도의원, 한국농아인협회와 정담회 가져

한국농아인협회 군포시지회 애로사항 청취

김일웅 기자 | 입력 : 2021/07/02 [15:36]

▲ 정윤경 의원, 한국농아인협회 군포시지회 애로사항 청취 <사진제공=경기도 의회>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일웅 기자 = 경기북부] 경기도의회 교육기획위원장인 정윤경 의원은 경기도의회 군포상담소에서 한국농아인협회 백학기 군포시지회장과 경기도농아인협회 군포시지회 군포시수어통역센터 이영순 사무국장과 함께 청각장애인을 위한 입모양이 보이는 마스크 및 노후 된 게이트볼 장비 지원 관련 정담회 자리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백학기 군포시지회장은 “농아인들은 입모양을 보고 대화를 해야 하는데 코로나19로 인한 일반마스크 착용으로 소통에 어려움을 겪고 있어 농아인들을 위한 입모양이 보이는 마스크가 꼭 필요하다.”고 하면서, “입모양이 보이는 마스크는 금액이 비싸 쉽게 구입하기 어려운 실정이다.”라며 애로사항을 토로했다. 또한 “농아인 게이트볼 교실 운영에 따른 노후 된 장비 교체 및 외부대회 출전 시 군포시를 대표하는 단체복도 필요하다.”라고 지원을 요청했다.  

 

이에 정윤경 위원장은 일반마스크 착용으로 인한 농아인들의 애로사항을 충분히 공감하며 “입모양이 보이는 마스크는 농아인들의 소통을 위해 꼭 필요한 물품이라고 생각한다.”며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모색하겠다.”고 전하며, “노후 된 장비와 단체복도 관계자들과 협의하여 지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kocykim@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Provincial Councilor Jeong Yun-kyung held a meeting with the Korea Deaf Association

 

Listening to complaints from the Gunpo City Branch of the Korea Deaf Association

 

[Reporter Il-woong Kim = Northern Gyeonggi] Rep. Jeong Yun-kyung, chair of the Gyeonggi Provincial Assembly’s Education Planning Committee, showed the shape of a mouth for the hearing impaired at the Gunpo Counseling Center of the Gyeonggi Provincial Assembly together with Baek Hak-hak, president of the Gunpo City Branch of the Korea Deaf Association, and Young-soon Lee, Secretary General of the Gunpo City Sign Interpretation Center of the Gyeonggi Deaf Association Gunpo City Branch. He said that he had a meeting about support for masks and old gateball equipment.

 

On this day, Hagi Baek, president of the Gunpo City Branch, said, “Deaf people have to talk by looking at their mouths, but they are having difficulties communicating due to wearing a regular mask due to Corona 19, so a mask that shows the shape of their mouth is essential for the deaf.” This visible mask is expensive and difficult to purchase.” She also requested support, saying, “We need a group uniform representing Gunpo City when we replace outdated equipment due to the operation of gateball classrooms for the deaf and participate in external competitions.”

 

In response, Chairman Jeong Yun-kyung fully sympathized with the difficulties faced by the deaf due to wearing a regular mask and said, “I think a mask with a visible mouth is an essential item for communication among the deaf.” He said, "We will work hard to provide support in consultation with the aged equipment and the people involved in the group corridor."

 

kocykim@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일웅 기자, 경기도의회, 정윤경, 한국농아인협회, 청각장애인, 정담회, 입모양이 보이는 마스크 및 노후 된 게이트볼 장비 지원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