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양주시, 부시장에 김종석 경기도문화체육관광국장이 취임

친화력 겸비한 부드러운 인품과 소통 중시하는 리더쉽이 강점

김현우 기자 | 기사입력 2021/07/02 [11:36]

양주시, 부시장에 김종석 경기도문화체육관광국장이 취임

친화력 겸비한 부드러운 인품과 소통 중시하는 리더쉽이 강점

김현우 기자 | 입력 : 2021/07/02 [11:36]

▲ 김종석 제16대 양주시 부시장 취임사 <사진제공=양주시>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현우 기자 = 경기북부] 지난 7월 1일 양주시 부시장에 김종석 경기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이 취임했고, 김종석 부시장은 실국소장 간부 상견례, 현충탑 참배, 재난안전대책본부,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 선별진료소 방문을 시작으로 공식 업무 수행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특히 코로나로 인한 엄중한 시기임을 고려해 별도의 취임식 대신 2일 개최한 7월 감동달무리(월례조회)를 통해 취임사를 갈음했다고 전했다.

 

김종석 부시장은 “명실상부 경기북부의 중심도시로 나아가고 있는 양주시 부시장으로 부임 된 것에 영광임과 동시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산적해 있는 민생현안 및 역점사업 해결과 코로나19 감염병 확산 방지,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 생활안정을 위해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고 이성호 시장이 지향하는 시정운영 방향을 조화롭게 뒷받침하는데 그동안 쌓아온 행정경험과 역량을 모두 쏟아부어 양주시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취임 소감을 밝혔다.

 

또한 직원들에게 “도전과 혁신에 기반한 적극행정을 펼쳐 시민과의 소통을 확대하는 감동 행정 구현을 목표로 정책이 신뢰를 얻고 올바른 방향성과 힘을 가질 수 있도록 공직자로서 청렴함을 잃지 말아 줄 것”을 당부했다.

 

김 부시장(63년생, 만58세)은 1990년 공직에 입문해 경기도 투자유치과장, 규제개혁추진단장, 미래전략담당관 등을 두루 거쳐 2019년 부이사관으로 승진해 축산산림국장, 문화체육관광국장을 역임했다고 했다.

 

2018년 7월 경기도 민선 7기 미래전략담당관으로 재임하며 ‘제1회 대한민국 기본소득박람회’을 성공적으로 개최하는 등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핵심 정책인 ‘기본소득’의 전국적 공론화를 위해 최일선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했다고 했다.

 

친화력을 겸비한 부드러운 인품과 소통을 중시하는 리더쉽이 강점으로 꼽히며 후배 직원들에게 신망이 두텁다는 평가라고 전했다.

 

특히 경기도 규제개혁추진단장, 미래전략담당관 등을 거치며 산업규제 혁신과 미래전략산업 육성 분야의 통찰력과 풍부한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정책방향을 명확히 제시하는 능력이 탁월한 것으로 정평이 나 있어 시정발전 동력과 미래 성장기반으로 자리매김할 경기양주 테크노밸리, 양주역세권, 은남일반산업단지 등 주요 핵심 현안사업의 속도감 있는 추진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hhxh0906@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Kim Jong-seok, head of Gyeonggi-do Culture, Sports and Tourism, was inaugurated as Yangju and Yangju deputy mayors

 

A soft personality with friendly character and leadership that emphasizes communication are the strengths

 

[Reporter Hyeon-Woo Kim = Northern Gyeonggi] On July 1st, Kim Jong-seok, head of Gyeonggi Province’s Culture, Sports and Tourism Bureau, took office as deputy mayor of Yangju City, and Kim Jong-seok, deputy mayor of Gyeonggi Province, had a meeting with the head of the Silguk, visited the Memorial Tower, and visited the Disaster and Safety Countermeasures Headquarters, the Corona 19 Vaccination Center, and a screening clinic. He said that he began to carry out his official duties.

 

In particular, considering that it is a severe time due to the corona virus, he said that instead of a separate inauguration ceremony, he took the place of his inaugural address through the July Inspirational Month (monthly inquiry) held on the 2nd.

 

Deputy Mayor Kim Jong-seok said, “I am honored and feel a heavy responsibility to be appointed as the deputy mayor of Yangju, which is moving towards the central city of northern Gyeonggi in name and reality. We will focus all our administrative power to stabilize the lives of citizens who are suffering from poverty and harmoniously support the direction of municipal administration that Mayor Lee Seong-ho is aiming for, and we will pour out all of our administrative experience and capabilities we have accumulated over the years for the development of Yangju City.”

 

In addition, he told his employees, “I will not lose integrity as a public official so that policies can gain trust and have the right direction and power with the goal of realizing an impressive administration that expands communication with citizens through active administration based on challenges and innovation.” requested

 

Deputy Mayor Kim (born 63, 58 years old) entered public service in 1990 and served as the head of the Gyeonggi-do Investment Promotion Division, the head of the regulatory reform promotion team, and the director of future strategy. said he did

 

In July 2018, he served as a future strategy officer for the 7th general election in Gyeonggi-do and successfully held the '1st Korea Basic Income Expo'. said to have performed

 

He said that his soft personality combined with friendliness and leadership that emphasizes communication are considered as strengths, and it is an evaluation that he has a lot of trust in his junior employees.

 

In particular, he served as the head of the Gyeonggi-do Regulatory Reform Promotion Office and the Future Strategy Officer, and has a reputation for being excellent at presenting policy directions clearly based on insight and rich ideas in industrial regulatory innovation and future strategic industry development. He said that it is expected that it will be possible to carry out major pending projects such as Gyeonggi Yangju Techno Valley, Yangju Station Area, and Eunnam General Industrial Complex, which will be positioned as a foundation.

 

hhxh0906@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현우 기자, 양주시 부시장, 김종석, 경기도 문화체육관광국장, 공식 업무 수행, 월례조회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