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원주지방환경청, 춘천시 내 수소충전소 운영

시범 운영 이후 본격적인 상업 운영 시작할 예정

김일웅 기자 | 기사입력 2021/07/01 [16:58]

원주지방환경청, 춘천시 내 수소충전소 운영

시범 운영 이후 본격적인 상업 운영 시작할 예정

김일웅 기자 | 입력 : 2021/07/01 [16:58]

▲ 원주지방환경청_전경사진 <사진제공=원주지방환경청>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일웅 기자 = 경기북부] 환경부 소속 원주지방환경청은 최근 춘천시 화물차공영지에 위치한 수소충전소가 완공되어 7월 5일~8일까지 4일간 시범 운영 이후 본격적인 상업 운영을 시작할 예정이라 밝혔다.

 

춘천시에 두 번째로 설치된 동내 충전소는 작년 12월에 착공되어 관계기관의 협력 등 다방면의 노력을 통해 6개월 만에 완공되었다고 전했다.

 

춘천시에는 강원도 내 가장 많은 560대의 수소차가 보급되었으나 그간 춘천 휴게소 내 1기 만이 운영되어 주변 지역에서 충전을 하거나 긴 대기시간으로 불편을 겪어왔으나 이번 동내 수소충전소 개장으로 크게 해소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해당 수소충전소는 시간당 약 5대씩 하루 평균 50대의 수소차를 충전할 수 있는 용량을 갖추고 있으며, 운영시간은 오전 8시에서 오후 7시까지이다고 했다.

 

또한, 동내 수소충전소에 1기를 올해 추가로 설치할 예정이며 내년 말까지 춘천시 내에 총 4기를 운영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원주지방환경청은 올해 강원도․충북지역 내 수소충전소 18개소의 구축을 추진하고 있으며, 수소차가 상대적으로 많이 보급 되었으나 충전소가 없는 원주시(200대), 속초시(176대)에도 연내에 수소충전소의 상업 운영을 개시하기 위하여 관계기관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이창흠 원주지방환경청장은 “수소차의 원활한 보급을 위해 수소충전 인프라 구축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라며, “강원지역내 수소차 보급 기반이 충분히 마련되어 탄소중립에 한걸음 더 다가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kocykim@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Wonju Regional Environment Agency operates a hydrogen refueling station in Chuncheon

 

After the pilot operation, full-scale commercial operation will begin

 

[Reporter Il-woong Kim = Northern Gyeonggi] The Wonju Regional Environment Agency, affiliated with the Ministry of Environment, announced that a hydrogen refueling station located in the Chuncheon-si freight car public area was recently completed, and commercial operation will begin in earnest after a four-day trial run from July 5 to 8.

 

The second in-dong charging station installed in Chuncheon City started construction in December last year and was completed in six months through various efforts, including cooperation with related organizations.

 

In Chuncheon, the largest number of hydrogen cars in Gangwon Province, 560 hydrogen cars were distributed, but only one in the Chuncheon rest area was operated, so charging in the surrounding area or long waiting time was inconvenient, but it is expected to be largely resolved with the opening of the hydrogen charging station in the city.

 

The hydrogen charging station has the capacity to charge 50 hydrogen cars on average per day, about 5 per hour, and the operating hours are from 8 am to 7 pm.

 

In addition, it plans to install an additional unit this year at a hydrogen charging station in the city, and plans to operate a total of 4 units in Chuncheon by the end of next year.

 

The Wonju Regional Environment Agency is promoting the construction of 18 hydrogen refueling stations in Gangwon-do and Chungbuk this year, and although hydrogen cars have been relatively popular, commercial operation of hydrogen refueling stations will be announced within this year in Wonju (200 units) and Sokcho-si (176 units), which do not have charging stations. He said that the relevant authorities are making a lot of effort to start.

 

Chang-heum Lee, Commissioner of the Wonju Regional Environment Agency, said, “We are making a lot of effort to build a hydrogen charging infrastructure for the smooth distribution of hydrogen vehicles. said

 

kocykim@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일웅 기자, 원주지방환경청, 춘천시 화물차공영지, 수소충전소, 시범 운영, 이창흠, 탄소중립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7
환경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