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윤경 도의원, ‘길고양이 비쥬법’ 마련하고자 조례 제정 공청회 열어

경기도교육청 동물학대 예방교육 및 지원 조례

김일웅 기자 | 기사입력 2021/06/29 [10:31]

정윤경 도의원, ‘길고양이 비쥬법’ 마련하고자 조례 제정 공청회 열어

경기도교육청 동물학대 예방교육 및 지원 조례

김일웅 기자 | 입력 : 2021/06/29 [10:31]

▲ 정윤경 의원, ‘길고양이 비쥬법’ 마련을 위한 조례 제정 공청회 개최 <사진제공=경기도 의회>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일웅 기자 = 경기북부] 지난 6월 25일 경기도의회 교육기획위원회 정윤경 위원장은 경기도의회 제1정담회실에서 「경기도교육청 동물학대 예방교육 및 지원 조례」 제정 공청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는 경기도교육청 소속 학교 및 직속기관의 교직원 및 초·중·고 학생들을 대상으로 동물학대 사전 예방교육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생명존중 의식과 자세를 함양시키고자 제안한 「경기도교육청 동물학대 예방교육 및 지원 조례」 제정 과정에서 관계자들의 의견을 듣고 조례에 반영하려는 소통의 장으로 마련한 것이라고 했다.

 

정윤경 위원장은 “개와 고양이는 사람과 더불어 살아가며 사랑을 주고받는 가족이라고 말할 정도로 우리 사회에서 하나의 축을 차지하는 반려동물이 되었지만, 최근 수원 길고양이 ‘비쥬’ 살해사건이나 김포 개농장 전기 도축 등 동물들을 잔혹하게 학대·살해하는 사건들이 연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고 설명하며, “사회적으로 아동과 청소년에 의한 동물학대사건까지 발생하고 있어 올바른 교육의 필요성이 요구됨에 따라 동물에 대한 책임의식과 존중감을 제고하여 보편적인 동물학대 대응 및 예방교육 기준 등 ‘길고양이 비쥬법’을 마련하고자 조례를 제정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공청회는 개별토론으로 진행되었으며, (사)동물권행동 카라 간현임 팀장, 좋은냥이 좋은사람들 콩이바바, 군포시 길고양이 보호협회 나예섬 감사, 경기도 동물보호과 동물보호정책팀장, 경기도교육청 학생생활인권과 관계 공무원 등이 참석하여 동물보호 교육과 교육을 할 수 있는 제반사항 구축의 필요성, 동물해부실습 지양, 유관기관과 연계를 통한 교육 프로그램 확립 및 활용 등의 다양한 의견을 제시하였다고 했다.

 

정윤경 위원장은 “동물을 사람의 부속물이 아니니 더불어 살아가는 진정한 반려의 존재로 인식할 수 있도록 사람과 동물의 관계를 개선시켜 주는 동물관련 종사자의 역할이 중요하며, 이러한 역할을 훌륭하게 소화하고 계신 이 자리를 빛내 준 토론자들을 비롯하여 현장에서 활동하고 계시는 분들에게 감사하다”고 마음을 전하고,  “이번 공청회를 통해 제시된 다양한 의견들을 수렴하여 동물학대 예방교육 및 지원 조례의 바람직한 제정 방향과 구체적인 대안을 모색하고, 본 조례 대표발의 의원으로서 더욱 내실화된 조례가 제정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kocykim@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Provincial Councilor Jeong Yun-kyung held a public hearing on the ordinance enactment to prepare the 'village cat biju law'

 

Gyeonggi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Animal Abuse Prevention Education and Support Ordinance

 

[Reporter Il-woong Kim = Northern Gyeonggi] On June 25th, Chairman Jeong Yun-kyung of the Education Planning Committee of the Gyeonggi-do Council announced that he held a public hearing on the enactment of the 「Gyeonggi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for Animal Abuse Prevention and Support Ordinance」 in the first meeting room of the Gyeonggi-do Assembly.

 

This event was held in the Gyeonggi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for Animal Abuse Prevention Education and Support, which was proposed to cultivate awareness and attitude to respect for life through the animal cruelty prevention education support program for teachers and elementary, middle and high school students of schools and directly affiliated with the Gyeonggi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He said that it was prepared as a forum for communication to listen to the opinions of stakeholders during the enactment of the ordinance and reflect them in the ordinance.

 

Chairman Jeong Yun-kyung said, “Dogs and cats have become companion animals that occupy one axis in our society to the extent that they say that they are families that live with people and give and receive love, but recently, animals such as the Suwon stray cat ‘Bijou’ murder case and the electric slaughter of the Gimpo dog farm are cruel. Cases of cruel abuse and murder are occurring continuously,” he explains. “As the need for proper education is demanded as socially, cases of animal abuse by children and adolescents are also occurring. The ordinance was enacted to prepare the 'Girl Cat Bijou Act', including standards for animal abuse response and prevention education."

 

The public hearing was conducted through individual discussions, team leader Kara Kan Hyun-im for Animal Rights Action, Good Cat Good People Kongi Baba, Gunpo-si feral cat protection association Naye Island Auditor, Gyeonggi-do Animal Protection Department, Animal Protection Policy Team Leader, Gyeonggi Office of Education Student Life and Human Rights Relations It said that public officials and others attended and offered various opinions, such as the necessity of establishing all kinds of animal protection education and education, avoiding animal dissection practice, and establishing and utilizing educational programs in connection with related institutions.

 

Chairman Jeong Yun-kyung said, “The role of animal-related workers in improving the relationship between humans and animals is important so that animals can be recognized as beings that live together as true companions because they are not appendages of humans. He expressed his gratitude to the panelists and those who were active in the field,” and “collected the various opinions presented through this public hearing to find the desirable direction of enactment of the Animal Abuse Prevention Education and Support Ordinance and specific alternatives. As a member of the representative who initiated the ordinance, I will make an active effort so that a more substantial ordinance can be enacted.”

 

kocykim@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일웅 기자, 경기도의회, 정윤경, 경기도교육청 동물학대 예방교육 및 지원 조례, 공청회, 길고양이 비쥬법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