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경호 도의원, 기후변화에 따른 농업정책의 근본적 전환 요구

돌발 해충 및 우박 등 급격한 기후변화로 어려움을 겪는 농가 현장방문

김일웅 기자 | 기사입력 2021/06/23 [16:55]

김경호 도의원, 기후변화에 따른 농업정책의 근본적 전환 요구

돌발 해충 및 우박 등 급격한 기후변화로 어려움을 겪는 농가 현장방문

김일웅 기자 | 입력 : 2021/06/23 [16:55]

▲ 김경호 의원, 기후변화에 따른 농업정책 근본적 전환 요구 <사진제공=경기도 의회>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일웅 기자 = 경기북부] 23일 김경호 도의원은 돌발 해충 및 우박 등 급격한 기후변화로 어려움을 겪는 농가를 방문해 현장을 확인하고 기후변화에 따른 농업정책의 근본적 전환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전국 최대의 잣 생산지인 가평군에서 지난 3년간 소나무노린재(일명 잣나무 노린재)로 인해 잣 생산량이 급격하게 감소함에 따라 이에 대한 대비책을 마련하고자 경기도는 2021년 1회 추경에 예산을 세웠다고 했다.

 

추경예산은 소나무노린재의 활동을 파악하기 위해 잣나무에 CCTV를 설치하여 발생 시기, 활동 내용, 천적 등의 관계를 파악하기 위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했다.

 

김 의원은 CCTV 설치 현장 방문과 함께 사과농장도 방문하여 사과, 배나무에 치명적 피해를 입히는 과수화상병과 관련된 상황을 살피기도 했다고 전했다.

 

아직까지 가평군은 과수화상병이 감염된 곳은 없으나 관련부서에 감염되지 않은 지역에 대해서도 과수화상병에 대한 대비를 철저히 할 것을 주문했다고 했다.

 

▲ 김경호 의원, 기후변화에 따른 농업정책 근본적 전환 요구 <사진제공=경기도 의회>  © <사진제공=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또한, 가평관내 농가는 주로 냉해와 우박 등으로 일부 과일이 피해를 입고 있는 가운데 22일 갑작스러운 돌풍과 우박으로 인해 과수 농가의 피해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과일이 어느 정도 자란상태에서 우박을 맞으면 상처가 나고 썩어 들어가 상품가치를 상실하게 된다는 것이 농가의 설명이라고 전했다.

 

경기도는 소나무노린재와 관련해서 친환경 농약을 시범적으로 살포하고 있으며, 과수화상병과 관련해서는 예방차원에서 등록약제인 동제화합물을 1차로 방제하고 개화기에는 2~3차 방제토록 농가에 권고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경호 도의원은 “지금까지 겪어보지 못했던 기후변화로 인해 돌발해충, 냉해, 우박 등의 심각성을 인식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경기도가 적극적으로 나서서 기후변화에 대비하여 근본적으로 농업정책을 전환해야한다”고 강조했다.

 

kocykim@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Gyeong-ho Kim, Provincial Assemblyman, Demands for a Fundamental Change in Agricultural Policy in response to climate change

 

Field visits to farms suffering from sudden climate change such as sudden pests and hail

 

[Reporter Il-woong Kim = Northern Gyeonggi] Provincial Councilor Kim Kyung-ho said on the 23rd that he visited farms suffering from sudden climate change such as sudden pests and hail, checked the site, and demanded a fundamental change in agricultural policy in response to climate change.

 

Gyeonggi Province has set up a budget for the first supplementary budget in 2021 to prepare a countermeasure for the sharp decline in pine pine production due to the pine stink bug (aka pine stink bug) in Gapyeong-gun, the nation's largest pine pine-producing region.

 

He said that the supplementary budget was to install CCTVs on pine trees to understand the activities of pine bugs, and to understand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time of occurrence, activity details, natural enemies, etc.

 

Rep. Kim said that he visited an apple orchard in addition to a visit to the CCTV installation site to examine the situation related to fruit burns that cause fatal damage to apple and pear trees.

 

Gapyeong County has not yet been infected with fruit burns, but it has ordered related departments to thoroughly prepare for fruit burns even in areas that are not infected.

 

In addition, farmers in Gapyeong-gwan said that some fruits are being damaged mainly by cold damage and hail, and damage to fruit tree farms is expected due to sudden gusts of wind and hail on the 22nd.

 

The explanation of the farmhouse is that if the fruit is hit by hail while it has grown to a certain extent, it will be damaged and rot and lose its commercial value.

 

Gyeonggi Province is testing eco-friendly pesticides in relation to the stink bug of pine trees, and in relation to fruit burns, it is recommended to farms to control copper compounds, a registered drug, as a preventive measure, and to control 2~3 times during the flowering period.

 

Provincial Councilor Kim Kyung-ho said, “It is important to recognize the seriousness of sudden pests, cold damage, and hail due to climate change that has never been experienced before.” he emphasized.

 

kocykim@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일웅 기자, 경기도의회, 김경호, 돌발 해충 및 우박 등 급격한 기후변화, 기후변화에 따른 농업정책의 근본적 전환, 현장방문, CCTV, 과수화상병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7